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셀트리온 "남아공 변이 치료제 개발중…6개월 내 임상완료 목표"

통합검색

셀트리온 "남아공 변이 치료제 개발중…6개월 내 임상완료 목표"

2021.02.12 01:00
렉키로나-기존 후보항체 칵테일 방식 적용…영국 변이에 효과는 확인

[모멘트]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 완제 공정 모습
 
[THE MOMENT OF YONHAPNEWS] pdj6635@yna.co.kr

 

셀트리온[068270]이 해외에서 유행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맞춤형' 항체치료제 개발에 착수한다.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조건부 허가를 받은 셀트리온의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성분명 레그단비맙·CT-P59)가 영국 변이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중화능력이 확인됐으나, 남아프리카공화국 변이에서는 중화능력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난 데 따른 것이다. 셀트리온은 렉키로나와 다른 후보 항체를 섞는 칵테일 방식으로 치료제를 개발할 예정이다.

 

◇ 32번 후보항체 및 '렉키로나+후보항체' 조합 영국-남아공 변이 중화능력 확인

 

 

 

 

셀트리온은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렉키로나의 치료 효과를 확인하고 이를 바탕으로 향후 발생할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할 수 있는 치료제 개발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셀트리온에 따르면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은 최근 영국 및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유행한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에 대한 렉키로나의 중화능력 시험을 진행했다.

 

 

앞서 질병청에서는 지난해 렉키로나가 국내에서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 6개 유전형(S·L·V·G·GH·GR) 전체에 대해 중화능력이 있다고 확인한 바 있다.

 

 

이번 시험 결과 렉키로나는 영국 변이 바이러스에서 중화능력을 보였으나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서는 중화능력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셀트리온은 남아공 및 향후 발생할 변이 바이러스에 종합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변이 맞춤형 칵테일 치료제' 개발을 시작했다.

 

 

셀트리온은 렉키로나 개발 초기부터 38개의 중화항체로 구성된 잠재적 칵테일 후보항체 풀을 확보하고 있었다.

 

 

이 중 32번 후보항체는 이번 질병청 시험에서 영국과 남아공 변이주에 모두 중화능력을 보였다. 렉키로나와 조합한 칵테일 요법 테스트에서도 중화능력이 확인됐다.

 

 

◇ 코로나19 항체 플랫폼 활용해 개발 중…6개월 내 임상까지 완료 목표

 

 

 

 

셀트리온은 이미 32번 후보항체를 활용해 '변이 맞춤형 칵테일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6개월 이내에 임상을 완료해 남아공 변이가 우점종(가장 흔한 종류) 바이러스로 자리 잡기 전에 개발을 마친다는 방침이다.

 

 

셀트리온은 칵테일 방식으로 현재 나오고 있는 변이 바이러스뿐 아니라 향후 발생할 수 있는 변이에도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플랫폼을 확립했다고 밝혔다.

 

 

변이 바이러스까지 진단할 수 있는 유전자증폭(PCR) 진단키트를 활용해 추가 변이가 발생해도 자체 플랫폼에서 적합한 항체를 선별해 신속히 대응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