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방역당국 “코로나 확진 급증 일시적인지, 재확산인지 판단 어렵다”

통합검색

방역당국 “코로나 확진 급증 일시적인지, 재확산인지 판단 어렵다”

2021.02.17 12:33
“거리두기 체계 개편 여부와 시점도 고민”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브리핑 캡쳐.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브리핑 캡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7일 0시 기준 600명을 넘기며 급증하자 방역당국은 일시적인 현상인지, 재확산인지 추이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판단을 내놨다. 3월부터 적용을 목표로 검토중인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 여부와 시점은 물론 재확산으로 판단될 경우 거리두기 단계를 다시 강화하는 조치를 검토할 여지도 있다는 입장이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7일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설 연휴 이후 환자 발생이 계속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는데 이 증가세가 검사량 증가에 따른 일시적 현상인지 3차 유행이 재확산되는 상황인지 판단이 쉽지 않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의 설명에 따르면 수도권에서는 지난 3일간 하루 평균 324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국내 확진자의 72.5%를 차지한다. 지난 주말 전국 이동량은 약 6000만건으로 직전 주에 비해 4% 증가했다. 1월 초와 비교하면 32.6% 상승했다. 

 

수도권의 지난 주말 이동량은 약 2700만건으로 직전 주말보다 6.3% 감소한 반면 비수도권의 주말 이동량은 약 3300만건으로 직전 주말보다 14.6% 증가했다. 설 연휴 이동 영향에 따른 결과로 추정된다. 

 

윤태호 반장은 “이동량 증가가 지속될 경우 3차 유행이 재확산할 위험이 있다”며 “병원, 사업장, 체육시설, 가족모임, 학원 등 생활공간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어 설 연휴에 전파된 지역사회 감염이 잠복기를 지나 크게 확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경기 남양주시는 17일 진건읍 진관산업단지 소재 한 공장에서 직원 114명이 무더기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 중 상당수는 외국인 근로자로 대부분 기숙사에서 합숙 생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수본은 다만 설 연휴 직후 검사자 증가가 확진자수 증가로 이어진 영향도 있다고 봤다. 윤태호 반장은 “설 연휴 기간 동안 평균적으로 4만~5만 건 가량 검사가 이뤄졌는데 설 연휴가 끝난 15일과 16일에는 약 8만~9만건의 검사가 이뤄졌다”며 “특히 예전에는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양성자 비율이 약 0.3%에 그쳤지만 이 수치가 16일 하루 약 0.4%로 상승했다”고 밝혔다.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만약 지속적으로 확산이 된다면 현재 취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들을 다시 강화하는 방향으로 검토할 여지도 있다”고 밝혔다. 손영래 반장은 또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로 재편하는 과정 가운데 혼란이 생길 수 있고 새롭게 재편하려는 거리두기 체계 자체가 현재의 거리두기 단계 체계보다는 좀 더 자율과 책임의 원칙에 따라 방역조치가 다소 완화되는 방향으로 설계되고 있다”며 “이런 이유로 시기의 적정성에 대한 문제도 고민스럽다”고 밝혔다. 

 

손 반장은 “현재 유행 추이를 살펴보면서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 개편은 일정대로 준비하되 이행 시기에 대해 계속 종합적으로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17일부터 셀트리온이 개발한 국산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를 의료기관에 무료로 공급한다. 렉키로나주는 코로나19 환자 중 60세 이상 또는 기저질환이 있거나 폐렴 증상이 있는 경우 투여한다. 산소 치료가 필요하지 않는 환자의 증상 발생일로부터 7일 이내에 투여할 수 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2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