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게임학회 "아이템 확률 공개해야…'영업 비밀' 주장은 모순"

통합검색

게임학회 "아이템 확률 공개해야…'영업 비밀' 주장은 모순"

2021.02.22 15:27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
 
[한국게임학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게임학회는 22일 게임업계의 아이템의 확률 정보 공개와 관련법 제정을 촉구했다.

 

한국게임학회는 이날 성명에서 "게임법 개정안에 포함된 대로 게임 아이템 확률 정보는 정확하게 공개돼야 한다"고 밝혔다.

 

학회는 "업계에서 제시한 '확률형 아이템 정보는 영업 비밀'이라는 논리는 그 자체로 모순"이라며 "아이템 확률 정보의 신뢰성을 둘러싼 게임 이용자의 불신과 반발이 확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업계 자율 규제에 대해서도 "게임사가 신고하는 확률이 정확한지 확인할 방법도 없다. 설사 위반했다고 하더라도 불이익을 줄 방법 역시 없다"고 부정적 의견을 보였다.

 

학회는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도해 아이템 확률 공개 등 내용을 담은 게임법 개정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위정현 학회장은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이용자의 반발은 사회적인 파장을 일으키게 되고 이렇게 되면 게임의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직접적인 규제가 들어올 수도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며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사태가 발생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