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처방빅데이터 분석해 프로포폴 오남용 의사 478명 콕 찍어

통합검색

처방빅데이터 분석해 프로포폴 오남용 의사 478명 콕 찍어

2021.02.25 09:34
식약처, 알리미 발송…개선없으면 행정처분

의료용 마약류 프로포폴 처방시 오남용이 의심되는 의사 478명에게 그 사실이 서면으로 통보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으로 수집된 처방 정보를 분석해 의사에게 '사전알리미'를 발송한다고 25일 밝혔다.

 

식약처는 사전알리미를 지난해 12월 마약류 식욕억제제에 대해 처음 도입했다.

 

식약처는 지난해 9월 10일 프로포폴 안전사용기준을 배포한 후 2개월간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으로 빅데이터를 수집해 분석했다.

 

 


프로포폴 (CG)
 
[연합뉴스TV 제공]

 

 

분석 결과 기준을 벗어나 처방한 것으로 확인되는 의사 총 478명에게 사전알리미를 1차로 발송할 예정이다.

 

 

이후 올해 3월 1일부터 4월 30일까지 프로포폴 처방과 사용 내용을 관찰해 개선되지 않았을 경우 사전 알리미를 2차로 발송한다.

 

 

두 차례의 발송에도 처방행태가 나아지지 않으면 현장 감시를 통해 마약류취급업무정지 1개월 등 행정처분을 할 계획이다.

 

 

이번 프로포폴 사전알리미의 세부 절차와 시기는 대한의사협회, 대한약사회 등의 의견을 받아 검토하고 보완했다. 이후 이달 22일 개최한 '마약류안전관리심의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확정했다.

 

 

식약처는 졸피뎀, 진통제, 항불안제에 대해서도 올해 사전알리미를 실시할 예정이다. key@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7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