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서울대 "중대본, 학내 신속PCR검사 도입 긍정…세부사항 조율중"(종합)

통합검색

서울대 "중대본, 학내 신속PCR검사 도입 긍정…세부사항 조율중"(종합)

2021.03.03 11:49
 

 

서울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캠퍼스 운영을 단계적으로 정상화하기 위해 학내 신속 유전자증폭(PCR) 검사 도입을 추진하는 가운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했다.

 

2일 서울대에 따르면 중대본은 지난달 24일 서울대 측에 보낸 공문을 통해 2가지 신속 PCR 진단 시약을 학내 양성자 선별 용도로 사용하는 시범사업 시행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대는 자연대·공대 소속 대학원생 등 실험·실습을 위해 등교가 불가피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신속PCR검사를 주기적으로 실시해 잠재적 감염자를 사전에 찾아내고, 안전하게 캠퍼스를 운영하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신속PCR검사는 진단 정확도가 높은 PCR방식과 결과가 빨리 나오는 항원검사의 장점을 합친 것으로 1시간 정도면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응급용으로 허가된 신속PCR검사를 학내에 도입하려면 관계부처의 승인이 필요하다. 이 때문에 서울대는 중대본에 신속 PCR 진단시약을 학내 양성자 선별 용도로 사용하는 시범사업 시행 가능 여부의 검토를 요청하고 답변을 기다려왔다.

 

중대본은 서울대 측에 학내 신속PCR검사 도입 필요성에 공감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사업 시행을 위해 전문 의료인이 투입돼야 할 필요성 등의 세부 조건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대는 관계 기관과 세부 사항을 조율하는 등 본격적인 시범사업 시행 준비에 들어갈 예정이다.

 

대학 안팎에서는 시범사업 시행과 관련한 기대감이 크다. 좋은 선례로 자리 잡으면 초·중·고까지 열 수 있는 보완책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서울대 관계자는 "중대본으로부터 긍정적인 회신을 받은 만큼 이르면 이달 말 시범사업을 시행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