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박진영의 사회심리학]특별해야 사랑받을까

통합검색

[박진영의 사회심리학]특별해야 사랑받을까

2021.03.06 06:00
상대방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기 위해 자신의 특별함과 잘남을 강조하는 사람들이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상대방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기 위해 자신의 특별함과 잘남을 강조하는 사람들이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친한 연구자와 얘기하다가 사람들이 어떤 사람에게 친밀감을 느끼고 또 나의 어떤 면을 편안하다고 느끼는지에 관한 이야기가 나왔다. 누구나 처음 만나는 상황은 항상 어색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그런 어색하고 불편한 상황에서도 왠지 비교적 다가가기 편안한 사람이 있고 그렇지 않은 사람이 있다. 한 두 시간 정도 대화를 나누다 보면 점점 어떤 확신을 느끼게 된다. 어떤 사람을 다른 사람보다 더 친밀하고 편안하게 느끼게 만드는, 특히 결정적으로 어색함의 벽과 거리감을 허물게 만드는 요소는 뭘까? 

 

이 연구자는 사람들이 자신은 뛰어나고 특출난 면이 있어야 사랑받을 거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고 했다. 하지만 실제로는 능력 외의 요소들이 더 큰 영향을 주는데 이런 사실을 지나치게 간과하고 있다는 것이다.  

 

면접을 봐서 합격해야 하는 것 같은 특수한 상황을 제외하고 일상적인 친밀한 인간관계인 친구, 가족, 동기들, 옆집 강아지가 나를 좋아하는 이유를 따져보면 ‘토익 성적이 좋아서’ 같은 요소는결코 아닐 것이다. 오히려 친절하고 따듯하고 재미있고 가끔 바보같은 행동을 해서 함께 있으면 즐겁고 자신을 소중한 존재라고 느끼게 해준다는 식의 시시콜콜한 이유가 그 사람을 좋아하는 이유가 된다. 만에 하나 누군가가 내 토익 성적을 보고 나를 좋아한다고 해도, 그게 정말 ‘나’를 좋아하는 것인지 의문을 갖게 될 것이다. 

 

하지만 어렸을 때부터 그렇게 교육받았기 때문인지 사회적 인정이 주는 만족감과 사람 사이의 친밀감에서 오는 만족감을 혼동하는 사람들이 많고, 사랑받기 위해서는 오직 뛰어나고 특별한 사람이 되는 방법 밖에 없다고 생각하는 듯한 사람들이 적지 않다. 

 

예컨대 나 역시 소중한 이들에게 나의 멋있는 모습만 보이려 애쓰고 멍청한 모습을 보이기라도 하면 사람들이 나에 대해 실망할까봐 걱정했던 때가 있다. 한참 후에서야 이렇게 내가 잘 보이려고 애썼던 요소들은 대부분 우리 우정이나 사랑의 이유나 기반 같은 중요한 것이 전혀 아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되려 더 중요한 것들로부터 나의 시선을 분산시키는 방해물 같은 것임을 깨닫는다. 그런 자신의 노력들이 상대방에게 다가갈 만한 빈 틈을 안 주고, 상대보다 ‘그 사람 이야기를 듣는 나’에 더 관심이 많은 자기중심적인 사람이라는 인상을 줬을 수도 있다. 

 

외로움을 느낄 때도 마찬가지였다. 내가 좀 더 쓸모있어져서 인정받으면 외로워지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던 때가 있었다. 하지만 외로움 해소에 있어서는 사회적 인정을 받는 것보다 나를 정말 잘 이해하는 친밀하고 깊은 관계가 특효약이다. 사회적 위상이 높아도 외로운 사람들이 허다하고 별로 내세울 건 없지만 친밀한 관계들 속에서 얼마든지 행복한 사람들이 많은 이유다. 하지만 외로워지지 않기 위해서 하는 행동들이 딱히 외로움 해소에 도움이 되지 않는 경우를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특별함을 무기로 사랑과 관심을 얻고자 노력하는 경우, 사회적 인정은 얻을 수 있지만 끈끈한 정서적 친밀감은 얻기 어려울 수 있다. 다수의 연구들에 의하면 사람들이 누군가를 ‘신뢰’할지, 즉 곁에 두기에 안전하며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여길지 여부를 결정할 때, 그 사람의 능력과 인간적 따듯함 둘 다 고려되지만 둘 중 인간적 따듯함이 압도적으로 더 중요한 현상이 나타난다. 

 

함께 일해야 하는 관계 같이 상대의 능력이 내게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상황이 아니라면  능력은 좋아도 그만 나빠도 그만이지만 냉정하고 배려심 없고 싸가지 없는 사람이라는 판단이 들면 바로 ‘신뢰할 수 없고 따라서 가까이 다가가면 안 되는 사람’이라는 판단을 내리게 된다. 만약 차가운데 능력이 좋은 경우라면 차가운데 능력도 별로인 사람에 비해 더 비호감으로 받아들여지는 현상도 나타난다. 이는 함께 일하는 사이에서도 마찬가지다. 능력이 아무리 좋아도 함께 지내기에 영 별로인 사람보다는 능력이 조금 덜 해도 곁에 둘 수 있는 사람을 선택하게 된다.  

 

많은 경우 친밀감은 ‘공감대’ 형성을 통해 발전한다. 여기서 공감대란 객관적으로 비슷한 점이 많아야 한다는 것이 아니다. 서로 다른 사람들이 서로 ‘맞아맞아’라며 함께 맞장구 치는 일이나 상대의 입장에 깊이 공감하고 이해하는 경험, 슬픔이나 기쁨 같은 감정을 함께 겪는 것을 말한다. 엄청 달라 보이는 우리가 알고 보니 같은 가수 콘서트에 있었다는 사실을 발견하거나 함께 울거나 웃는 것만큼 친밀감으로 가는 지름길은 없다. 

 

하지만 상대방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겠다며 자신의 특별함과 잘남을 강조하는 전략을 쓰는 사람들은 여전히 많다. 그리고 이 전략은 잘 먹히지 않을 가능성이 높음을 보여주는 연구들이 있다. 예컨대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상황에서 어떤 사람에게 다른 사람들은 해보지 않았을 자신만의 특별한 경험을 얘기해보라고 하면(특수한 여행지에 간 경험 등) 사람들은 이 사람에 대해 살짝 거리감을 느끼는 모습을 보인다. 

 

특히 특별함에 대한 강조가 ‘자기 자랑’이나 ‘우월성 과시’ 쪽으로 흘러간다면 결과는 더더욱 좋지 않다. 자기 과시는 보통 그 사람이 자기중심적이고 주변 사람들에게는 관심이 없다거나 다른 사람의 수고는 인정하지 않는다. 자신의 공만 강조하며 불공평하게 더 많은 보상(물질이나 사람들의 인정, 우러러봄, 좋은 대접 등)을 요구할 법 한, 실제로 해로울 수 있는 골치 아픈 사람이라는 정보를 준다. 심지어 거만한 사람도 거만한 사람을 곁에 두고 싶어 하진 않을 것이다. 

 

물론 달성하고자 하는 목표가 구체적으로 무엇이냐에 따라 적절한 행동과 그렇지 않은 행동이 나뉜다. 예컨대 ‘선망’의 대상이 되는 것이나 ‘권력’을 거머쥐는 것이 목적이고 친밀한 관계(가족, 친구, 연인 등)는 본인의 행복이나 불행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경우라면 모르겠으나 그렇지 않다면, 즉 정서적인 친밀함과 따듯함이 존재하는 삶을 원한다면 꼭 특별하고 잘난 사람이 될 필요는 없는 것이다. 대체로 무해하고 단점도 많지만 자격지심 없이 이를 인정할 줄 알고, 자신의 행복 뿐 아니라 타인의 행복도 위할 줄 아는 사람이 되면 되는 것이다. 내가 받는 사랑은 나의 특별함으로부터 나온 것이 아니며, 따라서 앞으로도 사랑받기 위해 특별해질 필요는 없다. 

 

※필자소개

박진영 《나, 지금 이대로 괜찮은 사람》, 《나를 사랑하지 않는 나에게》를 썼다. 삶에 도움이 되는 심리학 연구를 알기 쉽고 공감 가게 풀어낸 책을 통해 독자들과 꾸준히 소통하고 있다. 온라인에서 지뇽뇽이라는 필명으로 활동하고 있다. 현재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에서 자기 자신에게 친절해지는 법과 겸손, 마음 챙김에 대한 연구를 하고 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0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