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이광형 KAIST 총장 "포스트AI 대비한 KAIST의 신문화 전략은 QAIST"

통합검색

이광형 KAIST 총장 "포스트AI 대비한 KAIST의 신문화 전략은 QAIST"

2021.03.08 14:00
8일 취임식서 발표…교육·연구·국제화·기술사업화·신뢰 강조
이광형 KAIST 17대 신임 총장. KAIST 제공
이광형 KAIST 17대 신임 총장. KAIST 제공

“KAIST는 앞으로 인류가 당면한 문제를 찾아 정의하고 해결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인류의 지속 가능한 발전과 대한민국의 번영을 위해 글로벌 가치창출에 집중해야 합니다”

 

이광형 KAIST 신임 총장은 8일 오후 2시 대전 유성구 본원 대강당에서 취임식을 갖고 미래 50년을 위한 KAIST 신문화 전략을 새 비전으로 제시하며 이렇게 말했다.

 

이 총장은 이날 취임식에서 ‘Question(교육)’ ‘Advanced research(연구)’ ‘Internationalization(국제화)’ ‘Start-up(기술사업화)’ ‘Trust(신뢰)’ 등 5개 전략의 앞글자를 딴 약어인 QAIST로 표현되는 KAIST의 신문화 전략을 발표했다. 포스트 인공지능(AI) 시대에 대비하는 전략이라는 게 이 총장의 설명이다.

 

이 총장이 제시한 신문화 전략의 가장 앞글자인 Q는 질문하는 글로벌 창의인재를 양성하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인문학을 포함한 학과 경계 없는 융합 교육 과정을 개발하고, 문제 및 프로젝트 중심 교육, 원격 교육이 가능한 가상 캠퍼스 네트워크 구축 등 교육방식 혁신을 주문했다. 교수진이 전공서적 외 도서를 선정해 학생과 읽고 토론하는 1랩 1독서 운동, 외국인 교원 15%, 여성교원 25%, 미래분야 교원 100명 추가 충원 등의 내용도 담겼다.

 

A는 남이 정의한 문제의 답을 찾는 연구에서 무엇을 연구할지 스스로 정의하는 방향을 뜻한다. 지속 가능한 연구 인프라를 구축하고 추격형 연구를 벗어나 미래연구에 뛰어들게 하는 연구지원 혁신에 관한 내용이 담겼다. 연구실마다 세계 최초를 시도하는 분위기를 조성하는 1랩 1최초 운동, 의사 과학자, 공학자 양성 및 공동연구 네트워크 플랫폼 병원 구축 등 바이오 및 의료산업에 연구역량을 집중하겠다는 목표도 담겼다.

 

I에는 내부 및 외부 국제화를 병행하겠다는 내용을 담았다. 언어와 문화적 장벽이 낮은 글로벌 캠퍼스를 구축하고 연구실마다 1명 이상 외국이 학생을 수용하는 1랩(연구실) 1외국인 학생 운동이 제시됐다. 미국의 보스턴과 실리콘밸리 등 세계 주요 연구거점 지역에 교수와 학생, 연구원을 파견하고 해외 우수 연구자들과 공동연구로 활용하는 ‘해외 국제캠퍼스 구축’ 의지도 밝혔다.

 

S는 글로벌 가치를 창출하는 기술사업화 전략을 의미한다. 기업가 정신 교육을 강화하고 산업 현장과 해외 연수를 장려한다. 교내 창업기업을 외부 자본시장에 연결하는 등 과하다고 평가될 정도로 파격적인 창업지원제도를 도입하겠다는 목표다. 연구실별로 최소 1개 연구실 혹은 졸업생 창업을 권장하는 1랩 1벤처 운동도 진행한다. 10년 내 연간 1000억 원의 기술료 수입 달성을 목표로 기술사업화 부서를 민영화하겠다고도 밝혔다.

 

이 총장은 학교의 신뢰(T)를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KAIST 졸업생은 실력이나 인성에서 신뢰할 수 있는 인물로 양성하고 신뢰를 비전으로 제시해 기부금을 대폭 확대하겠다는 목표까지 세웠다. 조직내 하급자가 위에 보이는 ‘거꾸로 조직도’를 사무실에 걸어 섬기는 리더십을 실현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각 교수실과 행정부서가 매년 1회 이상 봉사활동하는 1랩 1봉사 운동도 제시했다.

 

이 총장은 “KAIST라는 이름만 들어도 국민과 정부가 신뢰라는 단어를 가장 먼저 떠올릴 수 있게 소통과 신뢰의 문화를 만들자”고 말했다.

 

이 총장은 서울대 산업공학과를 졸업하고 KAIST 산업공학과에서 석사를 받았다. 이후 유학길을 떠나 프랑스 응용과학원(INSA) 리옹에서 전산학 박사학위를 받고 1985년부터 KAIST 전산학과 교수로 일했다. 이 총장은 교수 재직 시절 교학부총장과 교무처장, 국제협력처장, 과학영재교육연구원장, 비전2031위원회 공동위원장 등 교내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쳤다. 총장에 선임되기 전에는 바이오및뇌공학과와 문술미래전략대학원 미래산업 초빙 석좌교수로 일했다. 전산학과 교수 시절 넥슨 창업자인 김정주 NXC 대표, 네이버 창업자인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 등을 배출해 KAIST 벤처 창업 대부라고도 불린다.

 

이날 총장 취임식에는 KAIST 바이오및뇌공학과 개설을 위해 2001년과 2014년 두 차례에 걸쳐 발전기금 515억 원을 기부한 정문술 전 미래산업 회장과 이 총장의 제자인 김정주 대표가 참석해 축사 인사를 전했다. 또 이원욱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과 허태정 대전시장, 신성철 전 KAIST 총장도 축사를 했고,  SBS 드라마 ‘카이스트’에서 이 총장을 모델로 괴짜 교수 캐릭터를 만든 송지나 작가와 이 총장의 제자인 김영달 아이디스 회장이 취임식에 참석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