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레일위 8mm 떠 소리없이 스르르…세계 두 번째 도시형 자기부상열차 개통 임박

통합검색

레일위 8mm 떠 소리없이 스르르…세계 두 번째 도시형 자기부상열차 개통 임박

2014.05.15 03:00
도시형 자기부상열차
도시형 자기부상열차 '에코비' - 전준범 기자 제공

 

  1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역. 2층 높이에 깔린 레일 위에 2량짜리 ‘미니 열차’가 서 있었다. 국내에서 최초로 개통될 자기부상열차 ‘에코비(Ecobee)’다. 문이 열리고 열차에 올라타자 잠시 후 아무 소음 없이 스르르 미끄러지듯 움직인다. 신병천 한국기계연구원(기계연) 도시형자기부상열차실용화사업단장은 “에코비는 레일 위로 8mm 뜬 상태에서 달린다”고 설명했다.

 

  자기부상열차는 자석의 같은 극끼리 밀어내는 힘을 이용한다. 레일과 열차 밑바닥에 같은 극의 자석을 붙여 열차를 레일 위에 떠 있게 만드는 것이다. 이 때문에 레일과 마찰이 없어 바퀴가 달린 기존 열차보다 승차감이 훨씬 좋다. 이날 에코비는 곡선 구간에서도 진동을 거의 느낄 수 없을 만큼 부드럽게 달렸다. 

 

  인천국제공항역을 출발해 용유역까지 6개 역 6.1km를 통과하는 데 걸린 시간은 약 15분. 평균 시속 50km로 움직였지만 최고 시속 110km까지 속도를 낼 수 있다. 7월 중순 상업 운행을 시작하면 한 번에 승객 230명이 탑승할 수 있다.

 

  임용택 기계연 원장은 “에코비가 상용화되면 일본에 이어 세계 두 번째로 정식 운영되는 저속 자기부상열차가 된다”고 말했다. 일본에서는 2005년부터 나고야(名古屋)에서 도시형 저속 자기부상열차를 운행하고 있다.

 

초고속 자기부상열차
초고속 자기부상열차 '수마' - 한국기계연구원 제공

 

   최근 국내에서는 초고속 자기부상열차 개발도 진행 중이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기계연, 한양대 등과 함께 최고 시속 550km를 낼 수 있는 초고속 자기부상열차 ‘수마(SUMA·개발명)’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철도연은 수마를 테스트하기 위해 충북 오송에 150m 길이의 간이 시험노선을 구축 중이다.

 

  시속 400km 이상의 초고속 자기부상열차를 개발하기 위해 세계적으로 경쟁이 치열하다. 현재 이 기술을 개발 중인 나라는 독일과 일본, 중국, 미국 등에 불과하다. 이 중 상용화 단계에 이른 건 독일과 일본뿐이다. 중국은 독일 기술을 받아들였다.

 

  수마 개발팀이 공개한 수마 1량의 길이는 13m, 폭은 3.5m 수준이며 무게는 27t이다. 또 고속을 내기 위해 전력장치인 1메가와트(MW)급 선형동기전동기(LSM)를 장착했다. 수마는 레일 위에 10mm 정도 떠서 초고속으로 달리게 된다.

 

  수마는 레일 위에 열차를 띄우기 위해 자석의 반발력을 정교하게 조절할 수 있는 흡인식을 택했다. 자석끼리 서로 밀어내는 반발식은 처음에 열차가 달리기 시작할 때는 바퀴로 달려야 한다는 단점이 있어서다.

 

  철도연은 올해 오송시험노선에서 저속 운행을 통해 추진·부상 시스템을 검증하고, 이후 실제 고속 주행을 위한 25~30km 길이 노선 구축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시속 550km 주행에 실제로 성공할 경우 시속 581km를 기록한 일본 MLX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빠른 자기부상열차가 된다.

 

  한영재 철도연 초고속자기부상철도연구단장은 “경쟁국인 일본이 18.4km였던 기존 시험선을 42.8km로 연장하고 도쿄~나고야 구간에 실제 노선을 건설하는 등 투자에 적극적인 만큼 우리나라도 대응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4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