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오동나무에서 조류독감 치료 물질 찾았다

통합검색

오동나무에서 조류독감 치료 물질 찾았다

2014.05.20 18:20
연구진은 오동나무에서 추출한 천연색소 물질이 세균과 바이러스의 특정 단백질을 저해하는 것을 확인하고, 엑스선을 이용해 3차원 구조를 규명하는 데 성공했다. - 광주과학기술원 제공
연구진은 오동나무에서 추출한 천연색소 물질이 세균과 바이러스의 특정 단백질을 저해하는 것을 확인하고, 엑스선을 이용해 3차원 구조를 규명하는 데 성공했다. - 광주과학기술원 제공

 


  국내 연구진이 오동나무에서 조류독감을 치료할 수 있는 물질을 찾아냈다.

 

  엄수현 광주과학기술원(GIST) 생명과학부 교수팀과 박기훈 경상대 응용생명과학부 교수팀은 공동으로 오동나무에서 유래한 물질이 세균이나 바이러스와 결합하는 구조를 규명했다고 20일 밝혔다.

 

  연구진은 오동나무의 잎과 줄기에서 추출한 천연색소 물질 ‘플라보노이드’가 조류독감 바이러스나 복막염을 일으키는 박테리아 등이 자라는데 필수적인 ‘뉴라미니데이즈’ 단백질을 억제하는 효능이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또 천연색소 물질과 이 단백질이 결합한 복합체의 구조를 엑스선을 이용해 3차원적으로 밝혀냈다. 지금까지 뉴라미니데이즈 억제제로는 타미플루가 많이 쓰였는데 이번에 발견한 천연색소 물질도 효과적인 억제제가 될 수 있다는 뜻이다.

 

  실제로 천연색소 물질이 복막염이나 가스 괴저병을 일으키는 병원성 세균과 어떻게 결합해서 기능을 억제하는지 원자 수준에서 확인하는 데도 성공했다.

 

  오동나무에서 추출한 물질은 구조상 사람 몸에 다른 부작용을 일으킬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엄 교수는 “기존 치료제에 내성을 보이는 바이러스가 출현하는 상황에서 새로운 치료 후보 물질을 찾았다”며 “이 물질이 항균·항바이러스 목적의 천연물 신약 개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결정구조 분야 전문지 ‘악타 크리스탈로그래피카 섹션D’ 5월호에 실렸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9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