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댐 수문 열리듯 태백산맥서 쏟아진 태풍급 바람, 봄철 강원 영동 산불 키웠다

통합검색

댐 수문 열리듯 태백산맥서 쏟아진 태풍급 바람, 봄철 강원 영동 산불 키웠다

2021.04.02 07:00
강원도 대형산불 주범 '양간지풍' 첫 실측
양간지풍 발생원리. 동아일보DB
양간지풍 발생원리. 동아일보DB

‘마치 불씨가 도깨비처럼 날아다녔다’. 조선시대 왕의 행적을 적은 조선왕조실록은 성종 20년(1489) 2월 24월 강원도 양양에서 일어난 불을 이렇게 적고 있다. 불씨는 주변 가옥 205채와 '천년고찰' 낙산사 관음전을 태운 다음 간성(현 고성)까지 번져 향교와 가옥 124채를 태우며 큰 재산피해를 냈다. 500년이 지난 지금도 해마다 이 지역은 강한 바람을 타고 도깨비 같이 날아다니는 불씨와 사투를 벌이고 있다.  봄철 이 지역에 불씨를 널리 퍼뜨려 대형산불로 이어지게 하는 강풍 정체는 ‘화풍(火風)’이라는 별명을 가진 ‘양간지풍’이다. 양양과 간성 사이에 부는 국지적 강풍이라는 뜻으로 두 지역 앞글자를 따서 이름을 붙였다. 국내 기상전문가와 산불 전문가로 구성된 연구진이 지난해 사상 최초로 역사 기록과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만 추정해왔던 이 바람을 실측한 첫 결과를 지난 30일 공개했다. 

 

 

○ 양간지풍 첫 특별관측
기상과학자들은 양간지풍이 불어온 지난해 3, 4월 강원 양양과 고성에서 풍선에 매달아 대기 중 기압과 기온, 바람, 습도를 관측해 지상으로 송신하는 전자 장비인 ‘레이윈존데’를 활용해 특별관측을 했다. 강원지방기상청 제공
기상과학자들은 양간지풍이 불어온 지난해 3, 4월 강원 양양과 고성에서 풍선에 매달아 대기 중 기압과 기온, 바람, 습도를 관측해 지상으로 송신하는 전자 장비인 ‘레이윈존데’를 활용해 특별관측을 했다. 강원지방기상청 제공

강원지방기상청과 국립기상과학원, 강릉원주대, 동해안산불방지센터 등 13개 기관 전문가가 참여한 연구팀은 지난해 3~5월 인제와 양양, 진부와 대관령, 강릉 에 723대의 관측장비를 설치하고 바람의 특성 규명에 나섰다. 이들 지역은 봄철 양간지풍이 부는 바람의 길목이다. 강원도에 부는 전체 바람 특성 규명을 위해 관측이 이뤄지고 있지만 국지풍인 양간지풍만 따로 떼어내 분석에 나선 것은 처음이다.

 

봄철 중국에서 한반도로 따뜻한 이동성 고기압이 다가서면 태백산맥 상공에는 역전층이 형성된다. 보통은 고도가 올라가면 기온은 떨어지지만 역전층에선 기온이 올라간다. 서쪽에서 불어온 서풍은 이 역전층과 산맥 산등성이를 통과하는데 이 과정에서 공기가 압축되면서 공기 흐름이 급격히 빨라진다. 함인화 강원지방기상청 예보과 주무관은 “공기가 산맥을 넘어 동해안을 만나면 마치 수문을 연 댐에서 물줄기가 쏟아져 내리듯 풍속이 급격히 빨라진다"며 "그 결과로 산맥 동쪽 경사면인 영동 지방에 매우 강한 바람이 분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이번 관측에서 양간지풍 바람길을 따라 지상부터 대기 상층까지의 3차원(3D) 자료를 얻었다. 이 결과 그간 이론상으로만 설명하던 역전층 높이와 양간지풍의 실체를 확인했다. 연구팀은 양간지풍이 불기 전 동해안 고도 1.2~2.0km 사이에 형성된 역전층이 지상에 가까워진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는 아래 부분의 대기가 역전층에 눌려 압축되고 불안정한 상태가 된다는 뜻이다. 역전층 하층은 지상에 점점 가까워지다 어느 순간 소멸하고 상층은 위로 상승하는데 이때 아주 강한 바람이 동남쪽으로 부는 것으로 처음 확인됐다. 박유정 강원지방기상청 주무관은 “첫 관측자료라 양간지풍의 특성이라 단언할 순 없지만 역전층의 움직임에 따라 양간지풍이 발생하는 모습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 양간지풍 연구 시작점...대형산불 대응 위한 2차연구 진행

국내에서 일어나는 산불은 주로 건조한 봄철에 집중된다. 산림청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일어난 산불은 620건으로, 이 중 355건이 3~4월에 집중됐다. 유독 강원 영동 지역은 이 시기 강한 바람을 타고 크게 번지는 유형이 반복되고 있다. 2005년 발생한 양양 산불은 낙산사를 태우며 모두 394억원에 이르는 재산 피해를 냈고 2019년 4월 고성 속초 산불도 여의도 6배에 이르는 1757ha(헥타르) 산림을 태웠다. 소방당국이 해마다 이 기간 잔뜩 긴장하는 이유다. 

 

특히 고성 속초 산불 때  불었던 강풍은 바람의 강도를 표시하기 위해 만든 '보버트 풍력계급' 총 12단계에서 7단계인 ‘센바람’부터 11단계인 ‘왕바람’까지 아우른 것으로 나타났다. 센바람은 나무가 흔들리고 걷기가 힘들 정도고 왕바람은 건물이 손상을 입는 수준의 바람 세기다. 작은 불씨가 대규모 산불로 이어진데는 이런 변화무쌍한 바람이 일조했다. 

 

전문가들은 지금도 양간지풍에 대한 이해가 초보 수준에 머문다고 보고 있다. 바람이 시작하는 발생 조건과 정확한 진행 방향의 유형을 아직 밝혀내지 못했다. 박 주무관은 “과거에는 관측 자료가 부족해 수치모델과 특성을 추정하는 쪽으로 주로 연구가 집중됐다"며 "지금도 국지에서 일어나는 현상과 발달 메커니즘에 대한 연구가 미흡하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미 지난 3월 16일부터 2차 관측에 들어갔다. 연구팀은 횡성에서 대관령, 강릉으로 이어지는 바람길을 따라 해마다 관측에 나설 계획이다. 김백조 국립기상과학원 재해기상연구부 팀장은 “양간지풍의 발생 패턴을 예측해 이를 대형산불 대응에 활용할 수 있다면 매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산불 현장 지휘 본부와 산불 진압 소방관들에게 유용한 정보로 활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8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