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조종사가 몰던 비행기, 조종사 없어도 잘 날아가네

통합검색

조종사가 몰던 비행기, 조종사 없어도 잘 날아가네

2014.05.28 18:00
국내 연구진이 유인 항공기를 무인화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국내 연구진이 유인 항공기를 무인화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사람이 직접 조종하던 유인 항공기를 필요에 따라 무인기로 바꿔 쓸 수 있는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상용화된 유인 항공기를 무인화한 유·무인 혼용항공기 ‘OPV’를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기존 유인기의 조종 장치를 개조해 원격으로 조정할 수 있게 하고, 각종 센서와 통신시스템 등을 설치해 항공기의 자세와 엔진 상태를 실시간으로 전송받을 수 있게 한 것이다.

 

  유인기를 무인화하는 과정은 완전히 새로운 무인기를 개발하는 것보다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고 신뢰성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조종사가 탈 공간에 영상레이더와 같은 장비를 설치하면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연구진은 2월부터 전남 고흥 항공센터에서 총 6차례의 시험 비행을 실시해 무인기에 대한 모든 검증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번에 연구진이 활용한 유인기는 독일산 2인승 경량유인항공기(CTLS)다.

 

  하지만 이 기술은 모든 종류의 유인항공기를 무인기로 바꿀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는다. 산불 진화처럼 위험한 작업이나 해양·환경 감시처럼 반복적이고 오랫동안 공중에 떠있어야 하는 작업에 활용한다면 사람을 직접 투입하는 것보다 효과적일 수 있기 때문이다.

 

  군사적 쓰임새도 다양할 전망이다. 조종사가 전투기를 조정해서 날아가다가 낙하산으로 적진에 투입한 뒤 전투기를 무인화 모드로 바꿔서 부대로 복귀시킬 수 있다. 또 노후화돼 쓰임새가 줄어든 군용 항공기를 무인화해서 사격 훈련용 표적기로 쓰거나 적을 교란하기 위한 기만기나 레이더 기지 타격기 등으로 활용한다면 군 전력에 큰 보탬이 될 수 있다.

 

  항우연은 OPV를 기반으로 자세 센서, 항법시설, 통신기 등 항공기 부품의 성능을 시험하는 비행시험시스템도 개발해 국내 항공부품의 검증에 활용할 계획이다.

 

  성기정 항우연 항공제어전자팀 책임연구원은 “이 기술을 보유한 나라는 미국 등 극소수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항공업계에서도 충돌 회피 기술만 해결한다면 관련 시장이 커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전망이 밝다”고 말했다.

 

  OPV는 29일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민군기술협력 박람회’ 현장에서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연구진이 무인화한 항공기의 자세와 엔진 상태를 지상에서 확인하고 있다.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연구진이 무인화한 항공기의 자세와 엔진 상태를 지상에서 확인하고 있다.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0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