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World Cup Brazil 2014: 대~한민국!] 2·3차전 경기장 기후, 승패에 어떤 영향 미치나

통합검색

[World Cup Brazil 2014: 대~한민국!] 2·3차전 경기장 기후, 승패에 어떤 영향 미치나

2014.06.19 03:00
동아일보DB 제공
동아일보DB 제공

 

  한국 축구대표팀이 18일 브라질 월드컵 예선 1차전에서 러시아와 무승부를 기록하면서 2, 3차전의 승패가 16강 진출을 좌우하게 됐다. 문제는 남은 두 경기가 이뤄질 도시의 기후가 1차전이 열린 쿠이아바와 사뭇 다르다는 점이다. 전문가들은 달라진 기후가 대표팀의 전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다음과 같이 분석했다.

 

  알제리와의 2차전이 열리는 포르투알레그리는 내륙도시인 쿠이아바와 달리 바다와 인접한 해안도시. 연평균 기온이 쿠이아바(섭씨 30도)보다 낮은 19도 정도로 경기를 펼치기엔 더 좋은 환경이다. 하지만 평균 습도가 80% 이상이어서 습한 환경에 적응 여부가 2차전의 승패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높다.  

 

  서상훈 연세대 체육교육학과 교수는 “인체는 체온 조절을 통해 항상성을 유지하는데 습도가 높으면 땀 증발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열 방출에 어려움이 생긴다”면서 “체온 상승은 스트레스 증가로 이어져 경기력에 악영향을 끼친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차라리 비가 내려 수중전을 치르는 편이 더 나을 수도 있다고 말한다. 포르투알레그리의 6월 평균 강수량은 100㎜ 정도로 비는 불규칙하게 자주 내리는 편이다.

 

  이대택 국민대 체육학부 교수는 “땀이 증발하지 않고 피부 위에 머물면 땀구멍이 염분 등 각종 분비물에 막혀 그 뒤에 나올 땀까지 배출하지 못하는 악순환이 계속된다”며 “차라리 비라도 맞으면 몸을 식힐 수 있고 분비물이 씻겨 내려가면 땀구멍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게다가 수중전은 한국 대표팀보다는 알제리 팀에 더 불리하게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국민의 90% 이상이 거주하는 알제리 북부지방은 따뜻한 지중해성 기후가 특징이다. 2차전 당일 기온은 15~20도로 예보돼 있는데, 시합 다음날로 예정된 비가 하루 먼저 내리기라도 한다면 저온에 익숙하지 않은 알제리 팀의 전력은 약화될 수 있다.  

 

  벨기에와의 3차전이 열리는 상파울루도 기온과 습도, 강수량 등이 모두 2차전이 열리는 포르투알레그리와 비슷하다. 기후적인 특징만 놓고 보면 한국 대표팀보다 벨기에 팀에 더 유리하다. 벨기에의 여름평균 기온은 12~20도 수준이고 6월에 비도 많이 내려 상파울루의 기후와 매우 닮았다.

 

  다만 경기장이 해발 792m에 위치해 있다는 점이 변수다. 서상훈 교수는 “폐활량이 좋고 산소 운반 능력이 뛰어난 신체 조건을 가진 선수가 많은 팀이 유리할 것”이라며 “산소 운반 능력은 1분간 뽑아내는 혈액의 양이나 심박수, 동맥 혈액 내 산소 함량 등을 측정해 알아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유경 국립기상연구소 연구사는 “이 정도 높이라면 축구공이 날아가는 데 기압이 큰 영향을 끼치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7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