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서아프리카의 전례없는 에볼라 ‘팬데믹’, 왜?

통합검색

서아프리카의 전례없는 에볼라 ‘팬데믹’, 왜?

2014.07.29 18:00
SEM으로 촬영한 에볼라바이러스 입자. - PLoS Biology 제공
SEM으로 촬영한 에볼라바이러스 입자. - PLoS Biology 제공
  치사율이 최고 90%에 이르는 치명적인 에볼라바이러스가 서아프리카에서 확산 중이다. 28일 세계보건기구(WHO) 발표에 따르면 지금까지 기니,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에서 최소 1202명이 에볼라바이러스에 감염돼 673명이 사망했다. 또 감염된 사실을 모르고 나이지리아로 간 라이베리아 정부 관료가 사망하기도 했다.

 

  에볼라바이러스를 처음 발견한 페터 피오트 박사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에볼라바이러스가 대도시에서 그것도 3개국에서 동시에 발생한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환자를 치료해야할 의료진 역시 감염된 사실이 알려졌다. 현지 의료진 중 약 100명이 감염되고 이중 절반인 50명이 사망했다. 감염확산을 막기가 점점 더 어려워질 거란 예상이 전문가들 사이에서 나오는 것 또한 이 때문이다. 서아프리카 국가들의 열악한 보건환경도 에볼라바이러스의 확산을 부추기고 있다.


  에볼라바이러스가 처음 발견된 건 1976년. 이후 지금과 같은 대규모 사망자가 나온 건 전례가 없는 일이다. 이 치명적인 바이러스가 이전까지 널리 창궐하지 못했던 까닭에는 바이러스가 ‘너무 치명적인’ 데 있다. 독성이 너무 강해 감염 환자가 병을 퍼뜨리기 전에 일찍 사망하기 때문에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처럼 다른 사람을 전염시킬 수 있는 시간이 상대적으로 부족하다는 것이다.


  에볼라바이러스의 잠복기는 1주일 정도로 그 이후엔 오한과 고열, 두통, 충혈 등의 증상이 발생하며 소화기관 장애와 함께 구토, 설사가 일어난다. 체내에선 바이러스를 죽이기 위해 ‘사이토카인’이란 물질이 분비되는데, 이 사이토카인이 한계치를 넘을 만큼 과량 분비돼 체내를 스스로 파괴하는 일이 벌어진다. 그리고 고열과 체내 과다 출혈로 불과 발병 8~9일 만에 환자는 사망에 이르게 된다.


  서아프리가 보건당국이 에볼라바이러스에 속수무책인 이유 중 하나는 바이러스를 예방할 수 있는 백신이나 치료제가 전무하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바이러스가 치명적인 만큼 사람에게 임상시험을 하기가 어려워 치료제 개발이 어렵다.

 

  올해 5월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 에는 영국 케임브리지대 연구팀이 개발한 유인원용 에볼라바이러스 백신에 대한 성과가 실렸다. 에볼라바이러스 백신에 대한 최초의 연구성과다. 연구팀은 “사람이 아닌 유인원을 위한 백신이기 때문에 연구가 가능했다”며 임상시험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발병지역의 외국계 기업은 일부 인력을 철수시키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에볼라바이러스로 인해 해당지역의 경제활동이 위축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과학동아 기사 더보기]

에볼라(Ebola) 바이러스는 왜 이토록 치명적일까?(2014년 5월)

바이러스가 당신을 당장 죽이지 않는 이유..(2013년 8월)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