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햇빛 못 보고 사무실에서 일만 하다가는…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4년 08월 07일 04:00 프린트하기

햇빛을 쬐면 체내에서 비타민D가 합성된다. 비타민D가 결핍되면 치매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 pixabay 제공
햇빛을 쬐면 체내에서 비타민D가 합성된다. 비타민D가 결핍되면 치매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 pixabay 제공

  비타민D와 치매 발병률이 서로 깊은 관계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치매에 걸릴 가능성을 낮추려면 비타민D 보충제를 먹거나 정기적으로 햇볕을 쬐는 시간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데이비드 르웰린 영국 엑스터대 의대 교수가 주도한 국제공동연구팀은 비타민D 결핍이 심할수록 치매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는 사실을 알아내고 ‘뉴롤로지’ 6일자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심장 건강 조사에 참여한 미국 노인 1658명을 대상으로 혈중 비타민D 농도를 측정했다. 이때 참여 대상은 과거 치매 병력이 없는 노인들로 제한했다.


  6년 후 연구팀은 다시 이 노인들의 건강상태를 점검했다. 실험 참가자 중 171명이 치매 진단을 받았다. 이들을 대상으로 혈중 비타민D 농도를 조사하자 충격적인 결과가 나왔다.


  혈중 비타민D 농도가 결핍일 때 노인성ㆍ알츠하이머성 등 모든 종류의 치매 발병률이 대조군에 비해 53% 높게 나타났다. 비타민D 결핍이 심각한 경우엔 치매 발병률이 125%까지 치솟았다.


  알츠하이머성 치매만 놓고 보면 더 심각했다. 비타민D 결핍이 있을 때 발병률이 69% 더 높게 나타났으며, 심각한 결핍이 있을 경우 122% 발병률이 높아졌다.


  연구팀은 “비타민D와 치매의 상관관계를 밝힌 첫 대규모 연구”라고 강조하며 “날씨 좋은 날 15분 이상 일광욕을 즐기거나 비타민D 보조제를 먹는 것이 치매를 앓게 될 확률을 줄여줄 수 있을 것”이라 설명했다.

 


이우상 기자

idol@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4년 08월 07일 04: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9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