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인공위성으로 재난 해결… 위성정보 활용계획 나왔다

통합검색

인공위성으로 재난 해결… 위성정보 활용계획 나왔다

2014.09.30 18:40

정부가 인공위성으로 촬영한 위성정보를 사회문제 해결에 적극 이용하기로 했다. 위성파편과의 충돌 등 우주물체 감시와 대응을 위한 위한 독자장비 및 독자기술 개발도 추진할 전망이다.

 

미래창조과학부는 10월 29일 열린 제 18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를 통해 이같은 내용의 ‘위성정보활용 종합계획’ 및 ‘우주위험대비 기본계획’의 올해 시행계획안을 수립했다고 10월 30일 밝혔다.

 

이 계획의 핵심은 ‘골든 솔루션’(GOLDEN Soulution) 이다. 위성정보에 기반해 재해와 재난 등 사회문제에 대응하는 서비스로 지리(GIS)와 해양(Ocean), 국토(Land), 재난(Disaster), 환경(Environment), 안보(National Security) 등 6대 분야에 대한 선제적 대응과 해결책을 마련하는 것이 목적이다.

 

미래부는 각 분야별 문제인 지반침하와 기름유출, 농산물 수급, 대형산불, 토지오염, 접경관측 등을 해결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 부처별로는 △원격탐사를 활용한 농업정보 전산화 및 농산물 관련 예측기술 개발(농림축산식품부) △접근불능 지역 지도제작(국토교통부) △기상위성 운영 및 활용 기술개발(기상청) △환경위성 활용기반 구축 등을 계획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위성정보의 체계적이고 효율적 활용을 돕는 전문기구인 ‘국가위성정보 활용지원센터’를 설립할 예정이다. 

 

●위성추락·우주 교통사고 대응기술 박차

 

미래부는 지난 해 러시아에 운석이 떨어지고, 최근엔 과학기술위성 3호와 우주파편 간 충돌위험이 발생하는 등 갈수록 늘어가는 우주위험에 대비한 제도적·기술적 준비 역시 강화할 계획이다.

 

먼저 우주위험 발생 예측 때 콘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우주위험 대책본부’(미래부 차관급)와 실무역할을 맡는 ‘우주위험대책반’(미래부 국장급)이 신설할 계획다. 이들 조직에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천문연구원 등 관계기관 담당자와 민간 전문가 등이 참여해 우주위험 발생 때 실시간 상황분석과 대응책 수립 등을 할 예정이다.

 

현재 미국 합동우주작전본부에 등에 의지하는 우주위험 예측 기능을 독자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자구 노력도 시작한다. 미래부는 1t급 추락물체의 감시장비와 10㎝ 이상 크기의 인공 우주물체의 충돌감시 기술 개발에도 나서기로 했다.

 

위성정보활용 종합계획안은 오는 2019년까지, 우주위험대비 기본계획은 오는 2013년까지 추진하게 된다.

 

미래부 측은 “독자적 대비에는 한계가 있는 만큼 국제협력을 위해 국제우주잔해물조정위원회 등의 다자협의체 가입 역시 추진할 것”이라며 “국제 공동 연구 및 시설활용을 위한 협력 사업등도 시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2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