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폐암 발생 막는 ‘유전체 지킴이’ 단백질 발견

통합검색

폐암 발생 막는 ‘유전체 지킴이’ 단백질 발견

2014.10.06 18:00

암은 DNA의 복제가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고 무한 증식해 생긴다. 이 과정에서 DNA가 뭉쳐있는 구조가 변하거나 사라지는 등의 이상 현상이 발견되는데, 이를 ‘유전체 불안정성’이라고 한다.

 

최근 국내 연구진은 이 유전체 불안정성을 막는 단백질을 발견했다. 권종범 이화여대 생명과학과 교수팀은 단백질 ‘BAP1’의 작용 기전을 새로 밝혀내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6일자 온라인판에 발표했다.

 

권종범 이화여대 생명과학과 교수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권종범 이화여대 생명과학과 교수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BAP1 단백질은 그동안 암을 억제한다고 알려져 있었다. 하지만 이 단백질이 정확히 어떻게 작용하는지는 알 수 없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BAP1 단백질이 INO80 단백질에 직접 결합해, 이 단백질의 분해를 막는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INO80 단백질은 유전체가 손상되지 않도록 DNA의 응집구조(크로마틴)을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BAP1는 INO80를 도와 크로마틴 구조를 유지하고, DNA 복제가 정상적으로 이뤄지도록 만드는 것이다.

 

실제로 흉막중피종 같은 폐암세포에서는 BAP1 단백질과 INO80 단백질의 농도가 매우 낮다. 크로마틴 구조가 불안정해 DNA 복제가 제대로 안 된다는 의미다. 연구팀이 이 폐암세포에 BAP1을 주입하자 INO80의 농도가 다시 증가해 크로마틴 구조를 안정화 시켰다. 

 

 

BAP1 단백질은 INO80 단백질에 결합해 INO80 단백질의 분해를 막고, DNA 복제가 안정적으로 일어나도록 돕는다.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BAP1 단백질은 INO80 단백질에 결합해 INO80 단백질의 분해를 막고, DNA 복제가 안정적으로 일어나도록 돕는다.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권 교수는 “BAP1 단백질은 흉막중피종 뿐 아니라 흑색종과 신장암 등의 다른 암 종의 발생과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다른 암 종에서도 BAP1 단백질의 작용을 계속 추적할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