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노로바이러스 증상, ‘구토물과 분변’ 2차 감염 가능성 있어

통합검색

노로바이러스 증상, ‘구토물과 분변’ 2차 감염 가능성 있어

2014.11.27 10:21


[동아닷컴]

‘노로바이러스 증상’

추운 날씨에도 사라지지 않는 노로바이러스 감염을 주의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면서 증상에도 관심이 집중됐다.

노로바이러스로 인한 식중독은 겨울철(12월~2월)에 주로 나타난다.

노로바이러스는 연령에 관계없이 감염될 수 있으며, 바이러스에 오염된 식품 섭취 후 24~48시간이 지나면 구토·설사·복통 등과 같은 식중독 증상을 일으킨다. 노로바이러스는 어린이, 노약자 등 면역력이 약한 사람들에겐 탈수 증상이 유발된다.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을 예방하려면 굴, 조개 등 패류는 날것으로 섭취하지 말고 익혀 먹어야 하며, 지하수는 반드시 끓여서 마시는 것이 필요하다.

식중독 환자의 구토물이나 분변은 2차 감염을 일으킬 수 있어 실내 청결 등 개인위생관리에 주의하고 손은 반드시 비누를 사용해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고 조리기구는 열탕 또는 염소소독을 해야 할 필요가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3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