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한국인 하루 우유 섭취량, 오히려 부족하다?

통합검색

한국인 하루 우유 섭취량, 오히려 부족하다?

2014.12.01 11:32


[동아닷컴]

우유 섭취가 유해하다는 외국 학계의 주장에 대해 한국인과 무관하다는 반론이 나왔다. 한국인은 하루 우유 섭취량이 적어 유해할 수준이 되지 않는다는 요약.

최윤재 서울대학교 농생명공학부 교수는 지난달 20일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축산물 바로 알리기 연구회’ 제3차 연구 월례발표회에서 “하루 우유 700g 이상을 섭취하면 사망률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는 한국인의 식습관을 반영하지 못한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올해 10월 스웨덴 웁살라대학 칼 마이클슨 교수의 연구팀은 “하루에 세 잔 이상 유유섭취량은 심장병 등으로 사망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를 냈다. 브리티시 메디컬 저널에 실린 이 연구결과는 우유 속 갈락토오스가 체내에 산화적 스트레스를 준다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그러나 2012년 국민건강통계에서 한국인의 하루 평균 우유 섭취량은 75.3g으로 나타났다. 하루 반 컵에 채 미치지 못하는 양에 불과하다. 최 교수는 “특히 한국의 중노년층은 채식과 탄수화물 위주로 식단을 꾸리기 때문에 우유처럼 질 좋은 단백질 섭취가 더 많이 필요하다”면서 “우유 외에도 버터, 유제품, 육류 등 동물성 식품 섭취량이 많은 스웨덴 사람과는 다르다”고 전했다.

우유 소비촉진을 위한 기관인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는 한국인의 특징을 고려한 우유 섭취 가이드 개발에 들어갔다. 관리위원회의 한 관계자는 “동물성 식품을 과도하게 섭취하는 서구인을 대상으로 조사된 자료를 통해 우유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면서 “한국인의 특성에 맞는 우유 섭취 가이드라인을 보급해 소비자가 겪는 혼란을 불식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