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20대가 28% 최다… 에이즈환자 어려져

통합검색

20대가 28% 최다… 에이즈환자 어려져

2014.12.01 11:32


[동아일보] 2013년 신규 감염 1013명 중 2030이 절반… 15∼19세도 최근 10년간 21% 증가

국내인의 에이즈 감염은 해마다 느는 반면 이에 대한 경각심은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은 ‘세계 에이즈의 날’이다.

30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 1∼10월 발생한 내국인 에이즈 신규 감염자가 1000명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인의 에이즈 감염은 1985년 2명이 처음 발견된 이래 신규 감염자가 2000년 219명, 2006년 749명, 2013년 1013명 등으로 꾸준히 증가해 왔으며, 이 같은 추세라면 올해 신규 감염자 수가 역대 최다일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말 기준 내국인 에이즈 환자는 8662명이다.

반면 전 세계 신규 감염자 수는 2008년 260만 명에서 2013년 210만 명으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미국 일본 등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대부분이 신규 환자가 줄거나 소폭의 등락을 거듭하는 데 비해 우리나라는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반면 에이즈에 대한 경각심은 갈수록 낮아지고 있다. 대한에이즈학회에 따르면 신규 감염자 중 자발적 검사를 통해 감염 사실을 알게 된 비율은 2004년 16.5%에서 2013년 13.3%로 떨어졌다. 그만큼 경각심이 떨어져 검사를 받지 않는다는 의미다. 이는 에이즈가 초기 ‘죽음의 병’이라는 인식에서 지금은 ‘당뇨병처럼 평생 관리가 가능한 병’으로 인식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정부의 에이즈 예방교육 및 홍보 예산도 줄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의 관련 예산은 2008년 16억4300만 원에서 올해 15억2800만 원으로 줄었다. TV, 극장 광고 등을 통한 홍보도 사라지는 추세다.

하지만 지난해 신규 감염자 중 20대가 처음으로 가장 많은 등 아직은 안심할 단계는 아니라는 지적이 그치지 않고 있다. 지난해 감염자 비율은 20대가 28.2%(286명), 30대가 23.8%(241명), 40대가 17.3%(175명)였다. 20∼40대가 전체의 69.3%에 달한다. 최근 10년간 15∼19세의 신규 감염 증가율도 20.6%로, 20∼24세 증가율 14.9%보다 높다. 조병희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는 “성적 활동이 가장 왕성한 20대 감염자의 급증은 앞으로 에이즈가 더 급속도로 퍼질 수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병선 bluedot@donga.com·김수연 기자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9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