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2014 올해의 여성과학기술자상’ 함시현-임혜숙-유향숙

통합검색

‘2014 올해의 여성과학기술자상’ 함시현-임혜숙-유향숙

2014.12.15 03:00
함시현 교수(왼쪽), 임혜숙 교수(가운데), 유향숙 명예연구원(오른쪽) - 한국연구재단 제공
함시현 교수(왼쪽), 임혜숙 교수(가운데), 유향숙 명예연구원(오른쪽) - 한국연구재단 제공

올해로 14회를 맞이한 ‘올해의 여성과학기술자상’ 수상자로 함시현 숙명여대 화학과 교수(45), 임혜숙 이화여대 전자공학과 교수(51), 유향숙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명예연구원(64) 등 3명이 선정됐다.

 

이학 부문 수상자인 함 교수는 치매나 암, 광우병 등의 원인이 되는 단백질 응집 현상의 메커니즘을 규명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함 교수는 질병을 유발하는 단백질이 뭉치는 원인과 그 과정을 찾아내고 단백질의 응집 성향을 90% 정확도로 예측하는 방법을 제시했다. 또 응집 현상을 분자 수준에서 제어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해 학계의 주목을 받았다.


공학 부문 수상자인 임 교수는 차세대 인터넷 통신망 장비의 핵심 부품인 패킷 전달 칩(엔진)의 고속화를 위한 알고리즘과 하드웨어 구조를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임 교수는 칩에 내장된 작은 메모리로 가능한 한 많은 연산을 수행할 수 있도록 만들어, 칩의 외부 메모리로 접근하는 횟수를 최소화시켰다.


진흥 부문 수상자인 유 연구원은 2012년부터 ‘아시아태평양 여성과학기술인네트워크(APNN)’ 의장을 맡아 아태지역 여성과학기술인의 역량 강화와 상호협력 체계 마련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유 연구원은 일본 인도 호주 등 12개 회원국 여성과학기술인의 회의를 3년간 주재하면서 각국 여성과학기술인의 현황을 파악하고 여성 정책의 개선 방향, 상호 이해 모색 등을 통해 한국 여성과학기술인의 위상을 널리 알리는 데 기여했다.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하고 동아사이언스와 한국연구재단이 공동 주관하는 ‘올해의 여성과학기술자상’은 여성과학기술인의 사기를 높이고 우수한 여성 인재의 과학기술계 진출을 유도하기 위해 2001년 마련됐다. 그동안 김빛내리 기초과학연구원(IBS) 단장(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 등 총 38명이 수상했다. 수상자에게는 미래부 장관상과 상금 1000만 원이 주어진다. 시상식은 16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르네상스호텔에서 열린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0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