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야근이 ‘폭음’ 부른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5년 01월 14일 18:00 프린트하기

iStockphoto 제공
iStockphoto 제공

일을 많이 하는 사람들이 술도 더 많이 마신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주당 근무시간이 많을 수록 폭음을 할 우려가 높다는 것이다.

 

핀란드직업건강연구소 마리안나 버르타넨 교수팀은 48시간 이상 일하는 사람들의 ‘위험한 음주량’이 35~40시간 일하는 사람들보다 12~13%가량 높다는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브리티시 메디컬 저널(The BMJ)’ 13일자에 게재했다.

 

위험한 음주량이란 여성의 경우 1주일에 알콜 농도 12%인 와인을 175㎖짜리 유리잔으로 7잔 이상 마시는 것을 뜻한다. 남성의 경우는 10.5잔 이상을 마치면 위험한 음주에 해당한다.

 

연구진은 세계 14개국 연구진이 개별적으로 조사한 연구 결과를 동일한 기준으로 다시 분석해서 총 33만3693명의 노동 시간과 알콜 섭취량의 상관관계를 알아냈다.

 

분석 결과 노동 시간이 길어지면 알콜 섭취량이 늘어날 가능성이 11%가량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48시간 이상 일하는 사람들의 ‘위험한 음주량’이 35~40시간 일하는 사람들보다 12~13%가량 높았다. 이 결과는 나이와 성별, 사회경제적 지위와 관계없이 비슷했다.

 

연구진은 근무 시간이 늘어나면서 위험한 음주량이 많아지는 이유가 장시간 노동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과도한 음주는 개인의 건강을 해칠 뿐 아니라 업무능력을 저하시키고 산업재해의 위험을 높인다.

 

미국 하버드대 공중보건대학원 카산드라 오케추큐 교수는 “표준근로시간을 넘어서는 근무가 음주량 증가를 이끌면서 수백만 명의 건강을 위협한다”며 “근로 시간을 엄격하게 제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5년 01월 14일 18: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7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