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비싼 인듐 대신 값싼 은나노선 썼더니 대박!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5년 01월 21일 18:00 프린트하기

오영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책임연구원. - KIST 제공
오영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책임연구원. - KIST 제공

국내 연구진이 은나노선을 이용해 태양전지와 스마트폰 터치스크린, 플렉서블(휘어지는) 전자기기에 쓰이는 고효율 전극 소재를 값싸게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오영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책임연구원은 기존에 태양전지에 사용하던 값비싼 인듐(In) 대신 은나노선을 이용한 전극 소재를 개발하고 국제학술지 ‘스몰(Small)’ 12일자 온라인판에 게재했다.

 

전극은 전기를 흘려 보내주는 소재로 특히 태양전지와 터치스크린 기판의 경우 빛이 투과해야 하기 때문에 투명하게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지금까지 태양전지와 터치스크린을 덮는 투명전극은 주로 인듐을 소재로 사용했는데, 값이 비싸고 자유자재로 휘어지지 않는 단점이 있었다.

 

연구진은 투명하고 전기가 잘 통할뿐 아니라 구부러지는 특성이 좋은 전극을 만들기 위해 은나노선에 주목했다. 은나노선으로 전극을 만들면 세 가지 특징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은나노선 역시 생산 단가가 문제였다. 얇고 길게 만드는 것이 핵심인데, 100mL 비커에 담긴 은나노선 원료의 가격이 품질에 따라 50만~100만 원을 호가했다.

 

연구진이 은나노선을 코팅해서 만든 플라스틱 기판. - KIST 제공
연구진이 은나노선을 코팅해서 만든 플라스틱 기판. - KIST 제공

오 연구원팀은 소금이 들어있는 용액과 은나노 원료물질을 반응시켜 용액 속에서 은나노선이 형성된 뒤 가라앉게 만들었다. 이 방법을 이용해 만든 은나노선 용액을 스프레이로 기판 위에 뿌리면 손쉽게 투명전극을 만들 수 있을 뿐 아니라 생산 단가도 기존 은나노선보다 10배가량 낮출 수 있다.

 

이렇게 만든 은나노선 전극을 실험한 결과 인듐 전극보다 태양빛을 받아 전기를 만드는 효율이 30%나 높았다. 생산 단가는 인듐 전극의 40%에 불과했다.

 

오 연구원은 “이번에 개발한 은나노선은 대량생산이 가능해 현재 사용되는 제품에 바로 적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5년 01월 21일 18: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8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