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자폐증 환자가 사회성 떨어지는 이유 찾아내

통합검색

자폐증 환자가 사회성 떨어지는 이유 찾아내

2015.01.27 01:00

자폐증 환자들에게서 사회성이 떨어지는 이유를 국내 연구진이 찾아냈다. 자폐증은 반복 행동, 불안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뇌발달 장애로, 전 세계 약 1억 명 정도가 앓고 있다.

 

김은준 IBS 단장 - IBS 제공

김은준 기초과학연구원(IBS) 시냅스 뇌질환연구단장(KAIST 생명과학과 교수·사진)이 이끄는 연구팀은 자폐증과 관련된 것으로 알려진 유전자 ‘IRSp53’가 없는 쥐는 사회성이 부족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이 쥐의 뇌 부위 가운데 해마에서 단백질의 하나인 ‘흥분성 NMDA 수용체’가 과도하게 활성화돼 있다는 사실을 새롭게 발견했다. 이 단백질은 이온을 통과시키는 이온통로로, 활성이 증가하면 더 많은 이온을 통과시킨다. 

 

연구팀이 이 단백질의 활성을 줄이는 약물인 메만틴(Memantine)이나 엠팹(MPEP)을 투여하자 자폐증 쥐는 사회성을 회복했다. 정상적인 쥐처럼 낯선 쥐에게 다가가 다시 관심을 표현한 것이다.

 

그동안 학계에서는 이 단백질의 활성이 떨어질 때 사회성이 사라진다고 알려져 있었지만, 이번 연구로 이 단백질의 활성이 증가할 때도 사회성이 결여된다는 사실이 새롭게 밝혀졌다.

 

김 단장은 “사회성 결여는 자폐증 외에 조현병, 주의력결핍과잉행동증후군(ADHD) 등에서도 나타나는 증상”이라면서 “단백질의 활성이 정상범위를 벗어나면 문제가 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네이처 뉴로사이언스’ 26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쥐가 공간에 머무는 시간을 색으로 나타냈다. 검은 색은 0초, 빨간색은 150초 이상을 나타낸다. 정상 쥐(윗 줄 a 사진, WT)는 물체보다 낯선 쥐의 주위에 머무는 시간이 길지만 자폐증 쥐(윗줄 b 사진, KO)는 낯선 생쥐에게 관심이 없다. 하지만 메만틴을 투여하거나(두 번째 줄 사진) 엠펩을 주면(세 번째 줄 사진) 사회성이 회복된다.  - IBS 제공

쥐가 공간에 머무는 시간을 색으로 나타냈다. 검은 색은 0초, 빨간색은 150초 이상을 나타낸다. 정상 쥐(윗 줄 a 사진, WT)는 물체보다 낯선 쥐의 주위에 머무는 시간이 길지만 자폐증 쥐(윗줄 b 사진, KO)는 낯선 생쥐에게 관심이 없다. 하지만 메만틴을 투여하거나(두 번째 줄 사진) 엠펩을 주면(세 번째 줄 사진) 사회성이 회복된다.  - IBS 제공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0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