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체온으로 전기 생산 ‘웨어러블 발전소자’ 상 받을 만 하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5년 01월 29일 18:00 프린트하기

우리나라 연구진 개발한 ‘웨어러블 발전소자’ 기술이 유네스코가 지정하는 세계 10대 기술로 선정됐다.

 

조병진 KAIST 전기및전자공학과 교수팀은 지난해 4월 세계 최초로 개발한 웨어러블 발전소자 기술이 유네스코에서 주최한 ‘넷엑스플로 어워드(Netexplo Award)’에서 TOP 10에 선정다고 밝혔다.

 

올해로 8회를 맞이한 이 상은 삶의 향상에 큰 영향을 끼칠 IT 기술 10개를 선정해 시상하는 행사다. 여기서 선정한 10대 기술을 대상으로 이달 31일까지의 온라인 투표를 통해 그랑프리 수상팀을 선정하게 된다. 웨어러블 발전소자 기술이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 1위 기술에 등록될 후보 중 하나로 오른 셈이다.

 

이 기술은 몸에 부착한 뒤 체온으로 전기를 생산하는 원리로, 얇고 가벼워 착용이 용이해 기존 웨어러블 기기가 갖고 있던 전력관리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5년 01월 29일 18:00 프린트하기

 

태그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3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