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광합성 하는 달팽이를 소개합니다

통합검색

광합성 하는 달팽이를 소개합니다

2015.02.04 18:00
美 연구진 “먹이에서 광합성유전자 가져오는 게 광합성 비결”

식물처럼 광합성을 할 수 있는 동물이 있다. 바다달팽이의 일종인 ‘엘리지아 클로로티카(Elysia chlorotica)’는 광합성에 필요한 유전자를 갖추고 있다. 태어날 때는 이 달팽이도 다른 달팽이처럼 투명하지만 자라면서 점차 식물처럼 초록색으로 변한다.

 

1970년대 과학자들은 달팽이의 이런 색 변화를 보고 달팽이가 광합성이 가능한 이유는 조류를 먹은 뒤 조류의 엽록체를 보관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광합성을 할 수 있는 바다달팽이 ‘엘리지아 클로로티카’의 모습.  - Patrick Krug 제공
광합성을 할 수 있는 바다달팽이 ‘엘리지아 클로로티카’의 모습. - Patrick Krug 제공

최근 달팽이의 광합성 비법에 대한 더욱 정확한 설명이 나왔다. 미국 사우스플로리다대와 메릴랜드대 등 공동연구팀은 이 달팽이가 먹이에서 필요한 유전자를 얻을 수 있기 때문이라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조류의 특정 유전자를 형광으로 표지한 뒤 이 유전자가 달팽이의 세포 속으로 이동하는 것을 확인했다. 달팽이와 달팽이 먹이 사이의 게놈을 비교하면 먹이의 유전자 일부가 달팽이에게 옮겨온 흔적이 관찰된다는 보고는 이전에도 있었지만, 이를 직접 증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렇게 다른 생물 종간에 유전자가 이동하는 일은 세균에서는 흔히 일어나는 현상이다.

 

연구팀은 “생물은 다른 생물에게 유전자를 얻는 방식으로 원하는 형질을 보다 쉽게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 결과는 ‘생물학 보고(Biological Bulletin)’ 12월호에 실렸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7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