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발렌타인데이의 주인공 '초콜릿'의 상식 6가지

통합검색

발렌타인데이의 주인공 '초콜릿'의 상식 6가지

2015.02.06 14:30

 

wikimedia 제공
wikimedia 제공

※ Valentine의 올바른 표기는 밸런타인입니다. 하지만 본 기사에서는 일반인들이 더 많이 쓰는 발렌타인으로 표기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

 

 

1년 중 가장 '달콤'한 날, 발렌타인데이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연인들은 초콜릿 선물로 사랑을 나누고, 누군가는 초콜릿을 주며 고백할 것이다. 물론 애써 모른 척하며 일찍 귀가하는 솔로들이나, 초콜릿을 '줘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하는 썸남, 썸녀도 적지 않을 것이다.

 

자신이 처한 상황에 따라 온갖 감정이 교차하는 이 날, 공통적인 건 어느 쪽이든 그 중심엔 초콜릿이 자리 잡고 있다. 막상 우리는 초콜릿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우리가 몰랐던 초콜릿의 비밀이 혹시 있을까? 과거 본지가 게재했던 기사 중 일부를 발췌해 "어, 진짜?"라는 반응을 보일 만한, 간략한 초콜릿 상식 6가지를 모아보았다.

 

 

1. 초콜릿은 본래 음료수였다.

 

가지 - flickr 제공

flickr 제공

 

초콜릿의 원료인 카카오가 남미에서 유럽으로 전해진 건 16세기 무렵부터다. 당시 초콜릿은 먹는 과자가 아닌, 마시는 '음료'였다. 현재 우리가 먹는 딱딱한 형태의 고체 초콜릿은 1847년 영국의 프라이(J. S. Fry & Sons)라는 회사가 처음 개발했다.

동아일보 2011년 02월 11일 <[윤덕노의 음식이야기]<4>초콜릿>, 윤덕노 음식문화평론가

 

 

2. 아주 비싼 럭셔리 과자였다.

 

 7가지 - pixabay 제공

 pixabay 제공

 

초콜릿은 본래 극소수 상류층만이 맛볼 수 있는 값비싼 사치품이었다. 그러다 20세기가 시작될 무렵 카카오와 설탕 가격이 하락하면서 초콜릿 값도 이전보다 많이 내려갔다. 그래도 여전히 만만치 않은 가격이었다. 당시 초콜릿바 1개의 가격이 10센트, 근로자의 하루 일당은 90센트 수준이었으니 일반 대중이 마음껏 먹기엔 부담스러운 과자였다.

동아일보 2011년 02월 11일 <[윤덕노의 음식이야기]<4>초콜릿>, 윤덕노 음식문화평론가

 

 

3. 먹으면 사랑을 느끼게 한다.

 

wikimedia 제공
wikimedia 제공

 

우리가 사랑에 빠지면 몸 안에서는  ‘페닐에틸아민’이라는 물질이 분비된다. 그런데 이 성분이 초콜릿에도 들어있다. 따라서 초콜릿을 먹으면 심박수를 높이고 마치 사랑에 빠졌을 때 두근거리는 것 같은 착각을 줄 수 있다. 그럼 초콜릿이 정말 ‘사랑의 묘약’이라도 되는 걸까?

동아사이언스 2013년 02월 08일자 <내 안에 '사랑의 묘약' 있다>, 신선미 기자

 

 

4. 마리화나 성분이 들어있다.

 

wikimedia 제공

wikimedia 제공

 

초콜릿에는 대마초나 마리화나에서 볼 수 있는 '카나비노이드(Cannabinoid)'라는 성분이 포함돼 있다. 초콜릿을 먹으면 세라토닌 같은 신경전달물질이 더 많이 분비되면서 기분을 좋게 한다. 이 때문에 초콜릿은 일시적으로 우울증 같은 기분을 가라앉힐 수 있다.

동아사이언스 2010년 02월 11일자 <초콜릿, 사랑과 의술의 신이 전해준 선물>, 변태섭 기자

 

 

5. 식욕을 줄여준다.


pixabay 제공

pixabay 제공

 

다크 초콜릿 다이어트라는 것이 있다. 초콜릿이 식욕을 줄여주는 렙틴 호르몬의 분비를 촉진한다는 이유에서다. 그렇다고 다크 초콜릿을 많이 먹는 방법으로 다이어트를 하는 건 금물이다. 설탕이나 지방 함량이 다크 초콜릿이나 일반 초콜릿이나 별 차이가 없다. 다만 식사 후에 다크 초콜릿 1, 2조각을 먹는 건 효과적일 수 있다. 간식을 먹고 싶은 욕구를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동아일보 2011년 02월 14일자 <오늘 밸런타인데이… 초콜릿 100배 즐기기>, 이진한 동아일보 기자·의사

 

 

6. 노화를 방지한다.

 

clipartkorea 제공
clipartkorea 제공

 

활성산소는 '활성'이라는 단어가 주는 어감 때문에 좋은 의미를 갖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은 몸 속에서 세포나 단백질을 공격해 노화를 촉진시키는 물질이다. 그런데 다크 초콜릿이 이들 활성산소를 없애주는 역할을 한다. 대표적인 항산화 물질인 폴라페놀과 플로보노이드가 풍부하기 때문이다.

동아사이언스 2010년 02월 11일자 <초콜릿, 사랑과 의술의 신이 전해준 선물>, 변태섭 기자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