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바람만 불어도 아픈 통풍, 치료 단초 찾았다

통합검색

바람만 불어도 아픈 통풍, 치료 단초 찾았다

2015.03.02 18:00
충남大 조은경 교수팀, 대사질환 관련 단백질 SHP가 염증 줄여

조은경 충남대 의학전문대학원 교수 - 충남대 의학전문대학원 제공
조은경 충남대 의학전문대학원 교수 - 충남대 의학전문대학원 제공

국내 연구팀이 난치성 염증질환으로 악명이 높은 ‘통풍’을 치료할 수 있는 전기를 마련했다.


술과 고기가 주를 이루는 회식이 잦아 지면서 통풍은 젊은 남성 층에서 발병 환자가 늘어나는 추세다. 통풍은 요산 결정이 관절에 쌓여 생기는 관절염의 일종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09년부터 2013년까지 5년간 통풍 환자수가 연평균 9.7%씩 증가했다.


조은경 충남대 의학전문대학원 교수팀은 이전까지 대사질환을 일으킨다고만 알려져 있었던 단백질인 SHP(Small Heterodimer Partner)가 통풍과 같은 염증질환을 고치는 데 쓰일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내고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 2월 6일자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SHP가 결핍된 쥐에게 통풍 유발물질을 투여하면 염증지수가 2배 가량 높아지는 반면 SHP를 보충하면 곧 정상으로 회복된다는 점에 주목했다. 또 SHP가 결핍된 생쥐는 급성신부전이 일어나 72시간 내 모두 사망하지만, SHP를 보충 받은 쥐는 염증이 치료돼 90% 이상이 생존했다.


통풍이나 급성신부전과 같은 염증을 낫게 하는 데 SHP가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확인한 연구팀은 SHP가 염증을 일으키는 ‘인플라마솜’의 활성 정도를 조절해 염증을 억제하는 기작도 함께 확인했다.


조 교수는 “이번 연구는 SHP를 이용해 난치성 염증질환을 치료할 수 있음을 증명한 첫 사례”라며 “현재 치료제는 특허 출원한 상태이며 임상시험 등의 과정이 남았다”고 밝혔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