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미래부, 스마트(SMART) 3·3·3 조직개편 단행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5년 03월 10일 18:00 프린트하기

최양희 미래부 장관.  - 동아일보DB 제공
최근 ‘2015 창조경제 혁신 콘퍼런스’에 참석한 최양희 미래부 장관. - 동아일보DB 제공

 

 

미래창조과학부가 출범 3년차를 맞아 조직을 개편하고 본격적인 창조경제 추진에 나선다. 미래부는 인터넷 융합, 정보 보호, 연구개발(R&D) 혁신, 연구성과 사업화 등 핵심 과제를 내실 있게 추진할 수 있도록 조직과 기능을 개편한다고 10일 밝혔다. 

 

조직개편의 혁신방안으로는 ‘SMART 3·3·3’을 내걸었다. ‘SMART’는 Speed-up(신속한 의사결정), Mobility(ICT를 활용한 업무효율화), Attainable Plan(실효성 있는 계획), Result management(결과중심 관리), Time management(시간 관리)의 알파벳 첫자를 딴 것으로, 성과 중심으로 속도감 있게 일하자는 의미를 담았다.

 

‘3·3·3’은 보고 횟수를 3회 미만으로 줄이고 최초 보고 후 3일 내 조치 방안을 보고할 것, 타부서 협업 요청을 3일 내 완료하겠다는 뜻이다. 

 

장석영 미래부 정책기획관은 10일 브리핑에서 “미래부 내 보고나 미래부와 연구기관 사이의 영상회의를 늘려 업무효율을 높이고 행사를 20% 이상 줄여 시간 낭비를 줄일 것”이라고 밝혔다.

 

과학기술 정책을 총괄하는 1차관실은 연구개발 혁신과 연구성과의 사업화 강화가 핵심이다. 연구개발정책관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으로 개편해 기초·원천연구 지원을 강화하고 기초과학연구원(IBS)의 글로벌화에 주력한다. 

 

우주원자력정책관은 거대공공정책관으로 확대해 우주, 원자력 연구 외에 가속기와 핵융합 등 거대장비를 활용하는 정책을 총괄한다. 또 연구 개발 성과의 수준을 높이기 위해서 성과평가국을 1개과에서 2개과로 확대했다.

 

미래기술과를 생명기술과로 바꿔 생명과학 연구 정책에 집중하도록 한 점도 이번 조직개편의 골자 중 하나다. 미래부는 “그동안 미래기술 관련 연구 성과에는 생명과학 분야가 많았다”면서 “앞으로 생명기술과는 알츠하이머, 바이오마커, 줄기세포 연구 정책 등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과학기술정책과 국가연구개발의 연계를 강화하기 위해 투자 로드맵 기능을 연구개발조정국에서 과학기술정책국으로 이관하고, 미래 이슈를 발굴하고 대응전략을 수립하기 위해 미래전략기획과도 설치했다. 이밖에 연구개발 성과를 활용해 신산업 창출을 촉진하기 위해 연구공동체정책관을 연구성과혁신정책관으로 개편했다.

 

2차관실에 있던 미래인재정책국을 1차관실로 이관한 점도 눈에 띈다. 미래부는 “과학기술계 인재와 함께 ICT 인재를 양성하고자 2차관실로 옮겼는데, 실제로 운영을 하다보니 업무 중 많은 부분이 과학기술 관련 업무여서 효율화를 위해 다시 옮겼다”고 밝혔다.

 

2차관실은 사물인터넷, 핀테크 등 인터넷 기반 융복합 서비스를 촉진하기 위해 인터넷융합정책관을 만들었고, 사이버 침해사고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정보보호정책관을 신설했다.


기존 방송진흥정책관은 방송진흥정책국으로 독립시켰다. 미래부는 방송 분야와 인터넷 분야에서 각각 독립적인 정책 수요가 많다는 판단에 따라 분리시켰다고 설명했다.

 

미래부의 조직개편에 맞춰 각 국과 명칭 기능 일부가 조정되지만 기존 특(4개 조정관, 21개 국·관, 72개 팀)은 그대로 유지한다.

 

조직개편 안은 10일 국무회의를 거쳐 16일부터 시행된다.

 

 


신선미 기자

vamie@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5년 03월 10일 18: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8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