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신용카드보다 얇은 배터리 나왔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5년 03월 17일 18:00 프린트하기

약물 전달 패치와 하나로 합쳐 만든 초박형 배터리의 모습 - KAIST 제공
약물 전달 패치와 하나로 합쳐 만든 초박형 배터리. - KAIST 제공

 

 

국내 연구진이 신용카드보다 얇고 자유롭게 구부릴 수도 있는 초박형 배터리를 개발했다. 무선 충전도 가능하기 때문에 스마트폰을 비롯한 각종 휴대용 전자기기의 성능개선에 큰 도움을 줄 원천 기술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KAIST EEWS 대학원 최장욱 교수팀은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송재용 연구원팀과 공동으로 얇고 변형이 가능한 ‘플렉서블 리튬이온 배터리’를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연구팀은 배터리가 두꺼워 지는 원인이 +극과 -극을 샌드위치처럼 층층이 쌓는 적층방식 때문이라는 점에 착안하고 전극을 가로로 나란히 배열했다. 그리고 양극 간 격벽을 만들어 배터리에서 발생할 수 있는 합선, 전압강하 등의 현상을 없애는 데 성공했다.

 

최종적으로 완성한 배터리는 두께가 약 0.5㎜로 신용카드의 60% 정도에 불과해 카드 형태의 초소형 모바일 기기에도 내장할 수 있다. 실험 결과 5000번 이상 구부려도 본래 성능이 유지돼 시계나 팔찌 등에도 내장이 가능하다.

 

연구팀은 추가연구를 진행해 이 배터리에 무선충전 기능을 덧붙이는 데도 성공했다. 무선충전기술은 최근 삼성전자에서 개발한 ‘갤럭시 S6’에도 적용돼 화제가 됐으며, 최신형 스마트기기에서 점차 사용이 늘어나고 있다.


연구팀은 이 장치를 스마트폰 등 휴대용 전자기기에 적용하기에 앞서 피부에 부착할 수 있는 의료용 패치 등에 우선 활용할 계획이다.

 

최장욱 교수는 “의료용 패치 기능을 다양화하는 분야에선 바로 적용이 가능하다”며 “다양한 배터리 형태를 추가로 개발해 각종 전자장비에서 쓸 수 있도록 추가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성과는 나노과학분야 학술지 ‘나노 레터스(Nano Letters)’ 6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5년 03월 17일 18:00 프린트하기

태그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5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