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몸속에서 완전 분해되는 전자소자 개발

통합검색

몸속에서 완전 분해되는 전자소자 개발

2015.04.05 18:00
이번 연구결과는 3월 25일자 논문 뒷표지로 실렸다. -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터리얼스 제공
이번 연구결과는 3월 25일자 논문 뒷표지로 실렸다. -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터리얼스 제공

얇은 금속 호일에 실리콘 소재를 더해 물이나 생체에서 완전 분해되는 생체 전자소자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황석원 KU(고려대)-KIST(한국과학기술연구원) 융합대학원 교수는 미국 일리노이대 강승균 박사팀과 공동으로 생분해성 물질의 금속 위에 초박막 실리콘을 얹어 몸속에서 완전히 용해되면서도 기계적 성질과 안정성이 뛰어난 전자소자를 제작했다고 2일 밝혔다.


연구팀은 체내에서 흡수되는 금속 호일에 초박막 반도체인 실리콘, 절연체인 실리콘 옥사이드, 그리고 금속물질인 마그네슘, 철, 몰리브덴, 텅스텐 등을 이용해 생체 전자소자를 만들었다.

 

이번 연구에 사용된 금속은 기존 관상동맥 시술이나 뼈 고정용으로 사용되는 이식 소재로 안전성이 확보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이 개발한 전자소자는 기판을 보호하는 보호막으로 생분해성 금속을 이용해 체내 극한 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작동할 수 있다.


황 교수는 “다양한 환경에서 안정적으로 작동하면서도 일정 시간이 지나면 체내로 흡수돼 새로운 개념의 의료용 임플란트 전자소자로 응용이 가능하다”며 “체내에서 흡수되는 성질을 이용해 국방 및 보안 시스템에도 적용이 가능할 것”이라 설명했다.


연구결과는 재료분야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티리얼스’ 3월 25일자에 실렸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8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