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SW가 미래다 2] 로봇 공학도, 월가도 소프트웨어가 이끈다

통합검색

[SW가 미래다 2] 로봇 공학도, 월가도 소프트웨어가 이끈다

2015.04.10 07:00
데니스 홍 교수. - 데니스 홍 제공
데니스 홍 교수. - 데니스 홍 제공

“중학교 때 게임을 만들고 싶어서 프로그래밍 언어를 공부한 적이 있어요. 그때 경험이 논리적 사고력을 키우는 데 큰 도움이 됐습니다.”

 

데니스 홍(홍원서)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UCLA) 교수의 별명은 ‘로봇 다빈치’다. 로봇 분야에서는 레오나르도 다빈치만큼 천재라는 뜻이다. 그는 세계 최초로 시각장애인이 직접 운전할 수 있는 자동차를 개발했고, 사람처럼 두 발로 걷는 재난로봇 ‘토르(THOR)’를 개발했다.

 

미국 현지에 있는 홍 교수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8일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로봇공학자의 중요한 덕목 중 하나는 소프트웨어를 다루는 능력”이라면서 “로봇은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지능적인 기계인 셈인데, 이 지능이 결국 소프트웨어에서 나온다”고 말했다.

 

● SW 실력이 로봇 분야 성공 밑거름

 

홍 교수는 어릴 때부터 소프트웨어 실력이 뛰어났다. 중학교 때 프로그래밍 언어인 ‘베이직(BASIC)’을 독학으로 익혔고, 여기서 더 욕심을 내 전공자들조차 꺼리는 ‘어셈블리(Assembly)’까지 공부했다. 1989년 매킨토시 컴퓨터가 국내에 처음 도입되자 우리나라 최초의매킨토시 사용자 모임인 ‘맥다모’ 창설 멤버로 활약하기도 했다.

 

그는 “소프트웨어를 배운다는 건 단순히 프로그래밍 언어를 배우는 게 아니라 체계적인 사고방식과 문제 해결 능력을 익히는 것”이라며 “디지털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소프트웨어는 대단히 중요한 능력”이라고 말했다.

 

인간형 로봇 ‘휴보’를 개발해 ‘휴보의 아버지’로 불리는 오준호 KAIST 기계공학과 교수는 환갑이 넘었지만 지금도 각종 기계 제어 프로그램을 직접 개발한다. 한국아마추어천문학회 회원이기도 한 오 교수는 로봇뿐 아니라 다방면에 소프트웨어를 활용한다. 2012년에는 적도의(赤道儀) 방식 광학(光學) 추적장치를 독자적으로 개발해 인공위성을 실시간으로 추적하고 스파이위성을 감시하는 데 성공했다. 이 추적장치의 핵심도 기계를 제어하는 소프트웨어다.

 

오 교수는 “소프트웨어는 과학기술 어느 분야에나 활용할 수 있다”면서 “소프트웨어를 다루는 경험이 많아질수록 이해도가 깊어져 더욱 다양하게 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 미국 월가 무게중심도 SW로 이동

 

구종만 씨는 연세대 컴퓨터과학과를 졸업하고 2009년부터 미국 투자회사에서 알고리즘 트레이딩 프로그램 개발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 구종만 제공
구종만 씨는 연세대 컴퓨터과학과를 졸업하고 2009년부터 미국 투자회사에서 알고리즘 트레이딩 프로그램 개발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 구종만 제공

세계 금융가를 움직이는 월가의 무게중심도 소프트웨어로 이동한 지 오래다. 컴퓨터 프로그램으로 주식 시장을 예측하고 자동으로 투자하는 ‘알고리즘 트레이딩’ 분야는 이미 미국 주식거래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프로그램을 얼마나 효율적이고 안정적으로 짜느냐가 투자수익을 결정짓는 핵심 조건이 됐다.

 

이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한국인 개발자도 있다. 연세대 컴퓨터과학과 출신인 구종만 씨는 2009년부터 미국의 투자기업에서 알고리즘 트레이딩 프로그램 개발자로 있다. 소프트웨어 회사인 톱코더가 매년 개최하는 소프트웨어 개발 토너먼트인 ‘톱코더 오픈(Topcoder Open)’에 2007년 출전해 준우승을 차지한 게 계기가 됐다. 이 대회에서는 문제를 던진 뒤 코딩을 통해 해결하도록 한다.

 

구 씨는 e메일 인터뷰에서 “프로그램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금융지식보다는 소프트웨어를 통한 문제 해결 능력이 더 중요하다”면서 “최근 금융권이 점점 자동화되는 추세여서 월가에도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계속 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분위기는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 구 씨는 “미국에서는 전화로만 이뤄지던 국채 거래에 소프트웨어를 도입하고 있다”면서 “자산 분배와 관리를 소프트웨어로 처리해주는 벤처 기업도 하나둘 생겨나고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소프트웨어가 앞으로 사회 모든 분야로 전파될 것으로 전망한다. 이미 지하철이나 은행, 자동차, 심지어 전기밥솥조차도 소프트웨어로 움직이고 있다.

 

홍 교수는 “미래에 대비하기 위해 학생들이 소프트웨어를 재미있는 놀이처럼 접근할 수 있는 교육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면서 “퀴즈나 퍼즐, 요리처럼 논리적인 사고가 필요한 활동이 좋은 예”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9 = 새로고침
###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