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치맥 했구나?’ 식단 감시하는 목걸이 탄생

통합검색

‘치맥 했구나?’ 식단 감시하는 목걸이 탄생

2015.04.13 18:39

UCLA 제공
UCLA 제공
한 끼에 밥을 얼마나 먹는지, 야식으로 어떤 음식을 먹는지 실시간 감시하는 목걸이가 개발됐다. 미국 캘리포니아대 무선건강연구소 마지드 사라프자데 교수팀은 몸의 진동을 측정해 음식물 섭취를 알아낼 수 있는 목걸이형 장비 ‘웨어센서’를 지난 2월 미국전기전자공학연구소(IEEE)의 ‘센서저널’에 발표했다.
 
웨어센스에는 고감도의 압전 센서가 장착됐다. 센서는 음식을 삼킬 때 목과 가슴 부분에서 발생하는 진동을 측정해 데이터를 스마트폰에 전송한다. 스마트폰은 이 데이터를 분석해 음식물의 종류와 양을 알아맞춘다. 정확도는 80~90%로 높은 편이다. 특히 고체와 액체는 87%, 뜨거운 음료와 상온의 음료를 90% 정확도로 구분할 수 있다.
 
연구팀은 스마트폰을 이용해 사용자가 하루 목표 섭취량을 초과했거나 밤늦게 음식을 먹었을 때 알람이 울리는 ‘잔소리’ 프로그램도 만들었다. 사라프자데 교수는 “웨어센스를 이용하면 간편하게 자신의 식단을 관리할 수 있다”며 “올 하반기에 제품을 출시하는 것을 목표로 성능을 개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8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