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한국형 프라운호퍼 연구소 만든다

통합검색

한국형 프라운호퍼 연구소 만든다

2015.05.14 07:00
최종배 미래부 창조경제조정관이 12일 열린 사전 브리핑에서 정부 R&D혁신방안을 설명하고 있다. 이우상 기자 idol@donga.com - (주)동아사이언스 제공
최종배 미래부 창조경제조정관이 12일 열린 사전 브리핑에서 정부 R&D혁신방안을 설명하고 있다. 이우상 기자 idol@donga.com   

정부 출연연구기관(출연연)이 민간(중소·중견기업) 연구실적과 연계해 정부 지원금을 받는 ‘한국형 프라운호퍼 연구소’로 변신한다. 또 올해만 19조 원에 이르는 정부 연구개발(R&D) 예산을 총괄 조정할 컨트롤타워로 미래창조과학부 안에 ‘과학기술전략본부(가칭)’가 신설된다. 정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정부 R&D혁신방안’을 마련해 13일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발표했다.

 

프라운호퍼 연구소는 독일의 대표적인 응용기술 중심 연구소로 연간 예산의 3분의 2를 민간과 공공 수탁 연구를 통해 조달하면서 산학협력의 모범사례로 꼽히고 있다.

 

한국형 프라운호퍼 연구소로 개편되는 출연연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생산기술연구원, 전기연구원, 화학연구원, 기계연구원, 재료연구소 등 6곳이다. 정부는 이들 출연연의 민간 수탁 비율을 올해 14.2%에서 2018년 21%로 늘릴 계획이다. 이를 통해 출연연을 중소·중견기업의 R&D 연구소로 활용할 방침이다. 

 

R&D 컨트롤타워 기능도 강화된다. R&D 총괄 조정을 전담할 과학기술전략본부를 미래부 내에 설치하고,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과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일부를 ‘과학기술정책원(가칭)’으로 통합해 싱크탱크로서 정책 지원을 맡긴다.

 

이석준 미래부 1차관은 “과학기술전략본부는 과거 외교부 통상교섭본부처럼 부처에 속하지만 인사나 조직을 독자적으로 운영하며 독립성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처별로 분산된 18개 R&D 전문관리기관을 개편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하나의 단일 기관으로 통합할지, 비슷한 기관들끼리 합쳐 역할 분담을 할지에 대해서는 과학기술계의 의견 수렴을 거쳐 단계적으로 추진된다. 

 

이밖에 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SCI)에 등록된 논문 편수를 지표로 하던 정량적인 R&D 평가 방식을 폐지하고 정성적인 피어 리뷰(동료 평가)를 확대하며, 부처별 연구양식을 표준화하는 등 연구자들의 행정 부담을 줄이기 위한 제도도 마련됐다. 

 

이 차관은 “R&D혁신방안의 핵심은 기초연구는 연구자 중심으로, 응용연구는 기업 등 수요자 중심으로 이뤄지게 하겠다는 것”이라며 “R&D의 패러다임을 바꾼 완전히 새로운 방안”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