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요즘 주의할 눈병, 알레르기성 결막염-광각막염 ‘주의보↑’…“백내장 위험도 있다?” 후덜

통합검색

요즘 주의할 눈병, 알레르기성 결막염-광각막염 ‘주의보↑’…“백내장 위험도 있다?” 후덜

2015.05.20 13:18

[동아닷컴]


 

요즘 주의할 눈병, 알레르기성 결막염-광각막염 ‘주의보↑’…“백내장 위험도 있다?” 후덜

신체에서 예민한 부위 중 하나인 눈은 날씨와 대기 상태의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계절에 따른 다양한 눈병이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요즘 같은 봄철에는 포근한 날씨로 인해 나들이 등 외출이 잦아지는 편이지만 자외선이 강해지고 황사, 꽃가루 등이 늘어나 각종 안질환이 발생하기 쉽다.

요즘 주의할 눈병 첫 번째는 알레르기성 결막염이다. 봄에는 꽃가루와 황사 등 눈에 자극을 주는 물질이 사계절 중 가장 많은 시기로 봄철 황사의 미세먼지 최고 농도는 평상시 농도의 29배에 달한다.

이러한 공기 중의 이물질이 눈에 들어가 눈꺼풀과 결막에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바로 알레르기성 결막염인데 이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눈의 가려움증과 시린 증상을 동반하며 이물감과 함께 충혈을 부른다. 증상이 심해지면 결막이 부풀어 오르게 되는 데 이 때 바로 치료하기 않으면 각막 궤양이나 각막 혼탁이 나타나 시력 저하를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평소 안구건조증이 있는 경우에는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각막이 건조할 경우 각종 먼지와 오염물질이 침입하기 쉬운 반면 눈물의 양이 부족해 이물질을 빼내기 더욱 어려울 수 있기 때문이다.

눈 속에 이물질이 들어가면 일시적으로 눈 주위가 부어오르며 가려움을 느낄 수 있는데 눈을 비비는 경우 증상이 더욱 심해지거나 안구에 상처를 입힐 수 있으므로 손으로 비비는 것은 금물이다. 대신 가까운 약국에서 인공눈물을 구입해 넣어주면 일차적으로 눈에서 이물질을 밖으로 배출하고 눈을 보호할 수 있다.

극심한 알레르기성 결막염으로 인해 눈이 계속해서 부어오르고 가렵다면 차가운 수건으로 냉찜질을 해 가려운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지만 증상이 이어진다면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요즘 유행하는 눈병 두 번째는 광각막염이다. 봄철 자외선에 눈이 오랜 시간 노출될 경우 광각막염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광각막염은 각막 상피 세포에 일시적인 화상 증세가 나타나 염증을 유발하는 것이다. 화상을 입는 순간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지만 반나절 정도가 지난 후 통증과 함께 시야가 흐려지고 이물감, 눈물, 충혈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요즘 유행하는 눈병인 광각막염의 경우 그냥 방치할 시 백내장 등과 같은 다른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증상이 나타나는 즉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 광각막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봄철 외출 시 반드시 선글라스나 모자 등을 착용해 눈을 보호해야 한다.

한편, 선글라스는 자외선을 차단하는 기능성 선글라스를 선택하는 것이 좋은데 최근 미국안과학회에서 자외선을 차단하는 선글라스를 착용하면 백내장 위험을 4분의 1로 줄일 수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특히 자외선이 강한 낮 12시에서 오후 4시 사이에는 반드시 선글라스를 착용해 직사광선이나 자외선으로부터 안구를 보호해야 한다.

요즘 유행하는 눈병. 사진=요즘 유행하는 눈병/동아DB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4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