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통풍 환자 희소식, 치료제 지속시간 7배까지 늘렸다

통합검색

통풍 환자 희소식, 치료제 지속시간 7배까지 늘렸다

2015.05.21 18:00
광주과기원(GIST), 요산분해효소 체내 잔류 시간 확보
통풍 치료제의 효과를 최대 7배까지 늘릴 수 있는 방법이 나왔다. 통풍은 극심한 통증을 유발하지만 뚜렷한 치료 방법이 없어 한 번 발병하면 평생 관리해야 하는 만큼 통증 환자들의 증상 완화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보인다.
 
권인찬 광주과학기술원(GIST) 교수팀은 통풍을 유발하는 요산을 분해해 인체에 무해한 물질로 바꿔주는 요산분해효소를 체내에서 오래 지속시키는 신기술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요산은 몸속 세포가 죽을 때 세포 내 핵산이 분해되면서 만들어진다. 요산분해효소로 통풍을 치료하는 연구는 오랫동안 진행됐으나 약효의 지속성이 걸림돌이었다. 효소 몸속에서 빨리 배출되기 때문이다.
 
지금까지는 ‘폴리에틸렌글리콜’이라는 물질과 결합시켜 체내 잔류 시간을 늘리는 약품이 개발되기도 했다. 그러나 폴리에틸렌글리콜이 면역반응 문제를 일으키는데다 약효가 떨어지는 문제점이 있었다.
 
권 교수팀은 사람의 몸속에 원래 들어 있는 알부민이라는 단백질을 이용해 이 문제를 해결했다. 요산분해효소가 몸속에서 절반으로 줄어드는 체내 반감기가 1.3시간인데 비해 알부민과 결합한 요산분해효소는 반감기가 8.8시간인 것으로 확인됐다. 약효 지속시간이 7배까지 늘어난 셈이다.
 
연구팀은 요산분해효소를 특정 물질과 섞어 주면 약효가 떨어지는 문제 역시 해결했다. 알부민을 약효를 감소시키지 않는 부위에 선택적으로 결합시키는 방법을 찾아낸 것이다.
 
권 교수는 “이번 연구는 통풍 등 요산 과잉으로 발생하는 질병 치료제의 약효 지속시간을 늘리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인터페론 등 다른 단백질 의약품의 약효를 오래 지속시키는 데도 응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 성과는 약물전달 분야 권위지인 ‘저널 오브 컨트롤드 릴리즈(Journal of Controlled Release)’ 4월 15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관련 태그 뉴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