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걸을 때마다 빨파녹 빛이 번쩍, 스마트 신발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5년 05월 28일 07:00 프린트하기

김종호 연구팀이 개발한 스마트 신발. 발뒤꿈치 부분이 바닥에 닿으면 빨간색 빛이 들어오고 발바닥 중앙과 발가락 부분이 닿을 때는 파란색과 녹색 빛이 난다. 양쪽 발바닥에 가해지는 압력 차이를 비교해 인체 균형도 파악할 수 있다. -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
김종호 연구원 팀이 개발한 스마트 신발. 발뒤꿈치 부분이 바닥에 닿으면 빨간색 빛이 들어오고 발바닥 중앙과 발가락 부분이 닿을 때는 파란색과 녹색이 나타난다. 양쪽 발바닥에 가해지는 압력 차이를 비교해 인체 균형도 파악할 수 있다. -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

국내 연구진이 잘못된 걸음걸이를 교정할 수 있게 도와주는 ‘스마트 신발’을 개발했다.

 

김종호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질량힘센터 책임연구원팀은 촉각센서와 발광다이오드(LED)를 이용해 자신의 걸음걸이를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신발을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바른 걸음걸이는 발을 내디딜 때 발뒤꿈치부터 시작해서 발바닥 중앙과 발가락 앞부분이 차례로 닿아야 한다. 하지만 많은 사람이 발가락 앞부분이나 뒤꿈치를 제대로 딛지 않는 잘못된 걸음걸이 습관을 가지고 있다. 이럴 경우 무릎과 발목을 다치거나 만성 질환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기존에 개발된 스마트 신발은 가속도 센서 하나와 LED 하나로 이루어져 있어 사람마다 다양한 걸음걸이 방식을 모니터링하기 어려운 단점이 있었다. 이런 문제를 보완하기 위해 연구진은 압력의 세기를 측정할 수 있는 필름 형태의 얇은 촉각센서를 신발의 앞, 중간, 뒷부분에 배치하고 서로 다른 색을 나타내는 LED와 연결했다.

 

이 센서와 LED는 신발의 발뒤꿈치와 발바닥 중앙, 앞부분이 바닥에 닿으면 각각 빨간색, 파란색, 초록색이 나타나도록 만들었다. 신발을 신은 사람이 신발에서 나오는 색깔의 종류와 패턴을 보고 자기 걸음걸이에 어떤 문제가 있는지 확인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연구진은 사용자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블루투스 기능을 탑재해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에서 실시간으로 걸음걸이를 확인할 수 있게 했다. 또 애플리케이션 추가 기능을 이용해 걸음걸이 횟수를 확인할 수 있고, LED를 꺼 놓을 수도 있다. 배터리는 24시간 동안 지속되며 충전해서 사용한다.

 

김 연구원은 “당뇨를 앓고 있는 환자들은 발에 압력이 고르게 전해지지 않는 경우 발이 썩어서 절단하게 되는 경우도 있는데 더 많은 센서를 연결하면 이런 문제를 예방하는 데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현재 한국과 미국에서 특허를 취득한 상태”라고 말했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5년 05월 28일 07: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5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