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장수하려면 저단백-고탄수화물? 고단백-저탄수화물 아니고?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5년 05월 31일 18:00 프린트하기

탄수화물 비율이 높고 단백질 비율이 적은 식이요법이 장수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 Pixabay 제공
탄수화물 비율이 높고 단백질 비율이 적은 식이요법이 장수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 Pixabay 제공
다이어트를 위해 식사량을 줄이는 사람들이 많다. ‘식사 제한’ 또는 ‘칼로리 제한’이라 불리는 이런 식이요법은 콜레스테롤, 당, 혈압 등을 낮추고 심지어는 수명을 연장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이런 가운데 호주 연구진이 단백질을 적게 먹고 탄수화물의 비율을 높인 식단이 칼로리 제한과 유사하게 장수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를 학술지 ‘셀 리포츠(Cell Reports)’ 28일자에 발표했다. 칼로리 섭취를 줄이지 않고도 비만과 당뇨 위험을 줄일 수 있어 다이어트 식단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스테펜 심슨 호주 시드니대 찰스페킨스센터 연구원팀은 섭취 칼로리를 제한할 때와 제한하지 않는 두 가지 상황에서 탄수화물과 단백질의 비율을 달리하는 식으로 8주간 먹이를 제공했다.

 

그 결과 단백질의 비율이 낮고 탄수화물의 비율이 높은 저단백질-고탄수화물 식단을 먹은 쥐의 대사활동이 가장 활발하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들 그룹은 인슐린 민감성이 줄고, 혈당과 콜레스테롤 수치도 낮아졌다. 이런 효과는 섭취 칼로리를 40% 줄였을 때와 유사한 수준이다.

 

한편 칼로리 제한과 저단백질-고탄수화물 식사를 함께 한다고 해서 추가적인 이득은 없었다.

 

그간 칼로리를 제한하는 식이요법은 장기간 지속하면 근골격 손실, 호르몬 이상으로 인한 성욕 감소를 일으키고 폭식증 등 식사 장애를 유발할 수 있다는 단점이 지적돼왔다. 하지만 저단백질-고탄수화물 식사법은 정상적인 양의 음식을 먹어 영양에 문제가 없으면서도, 체중은 늘지 않아 동일한 효과를 낼 수 있다.

 

심슨 연구원은 “식사량을 40% 줄이는 식이요법을 장기간 지속할 수 있는 사람은 거의 없는데 반해 저단백질-고탄수화물 식사는 장기간 지속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라며 “이번 연구는 쥐를 대상으로 8주라는 단기간에 진행했기 때문에 사람을 대상으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5년 05월 31일 18: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5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