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60m 떨어진 CCTV가 당신을 보고 있다

통합검색

60m 떨어진 CCTV가 당신을 보고 있다

2015.06.03 07:00

국내 연구진이 60m 떨어진 거리에서도 얼굴을 또렷이 확인할 수 있는 폐쇄회로(CC)TV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최만용 한국표준과학연구원 보안인지기술연구단 책임연구원팀이 2일 공개한 이 시스템에 따르면 3개 카메라를 연동시켜 기존보다 최대 64배 넓은 영역을 관찰할 수 있고 분당 최대 30명의 얼굴을 촬영할 수 있어 범죄 용의자 추적 및 방범 활동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 방범용 CCTV는 줌인(Zoom-In) 기능이 없고 해상도가 떨어져서 7.2m 거리 내에서 촬영해야 얼굴 확인이 가능했다. 그나마도 7.2m급은 전국에 설치된 CCTV 가운데 30%에 불과하고 나머지 70%는 얼굴 인식이 가능한 최대 촬영 거리가 2.7m였다.

 

최만용 연구원팀이 개발한 일체형 CCTV. -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
최만용 연구원팀이 개발한 일체형 CCTV. -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

연구진은 인체 온도에 해당하는 섭씨 34~37도를 인식하는 열적외선 카메라와 45도 각도의 넓은 범위를 촬영할 수 있는 카메라, 그리고 30배 줌인이 가능한 카메라 3대로 하나의 CCTV 시스템을 구성했다. 넓은 영역을 감시하다가 적외선 카메라로 움직이는 인체를 인식하면 줌인해서 촬영하는 방식이다.

 

특히 화면 안에 여러 사람이 있어도 줌인 카메라가 빠르게 움직이면서 분당 최대 30명까지 얼굴을 촬영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사람이 고개를 돌리고 있어도 얼굴 정면이 보일 때까지 추적하며 촬영하도록 설계돼 있다.

 

이 시스템은 세 대의 카메라와 촬영 데이터를 처리하고 전송하는 컴퓨터로 구성돼 있어서 대당 설치비(1억 원)가 기존 시스템(대당 3000만 원)보다 비싸지만 종합통제실 내에 데이터 처리 시스템을 만들지 않아도 되고, 7~8m 단위로 CCTV를 설치하지 않아도 돼 전체적인 설치비용은 더 저렴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 연구원은 “현재 국내 기업체에 기술을 이전한 상태로 내년 말 또는 2017년 초부터 상용화 될 예정”이라며 “한국과 일본을 비롯한 7개국에서 특허 출원 중”이라고 말했다.

 

일반 CCTV와 새로 개발한 CCTV 시스템을 통해 40m 떨어진 거리에 있는 사람을 촬영한 모습. 새로 개발한 CCTV에서는 얼굴이 또렸하게 구분된다. 이 시스템을 통하면 최대 60m 떨어진 용의자의 얼굴도 알아볼 수 있다. -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
일반 CCTV와 새로 개발한 CCTV 시스템을 통해 40m 떨어진 거리에 있는 사람을 촬영한 모습. 새로 개발한 CCTV에서는 얼굴이 또렸하게 구분된다. 이 시스템을 통하면 최대 60m 떨어진 용의자의 얼굴도 알아볼 수 있다. -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3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