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적혈구보다 작은 전자회로, 3D프린터로 인쇄

통합검색

적혈구보다 작은 전자회로, 3D프린터로 인쇄

2015.06.23 18:00
박장웅 UNIST 교수 연구팀. 왼쪽부터 김국주 박사, 박장웅 교수, 안병완 연구원이다. - UNIST 제공
박장웅 UNIST 교수 연구팀. 왼쪽부터 김국주 박사, 박장웅 교수, 안병완 연구원이다. - UNIST 제공

3D프린터로 휘어지는 곡면 전자회로를 만들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박장웅 울산과기대(UNIST) 신소재공학부 교수팀은 0.001㎜ 수준의 초미세 무늬를 찍어 내는 3D프린팅 기술을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세계 최고 수준의 해상도다.

 

그동안 3D프린팅을 전자회로 분야에 적용하기는 어려웠다. 기존 3D프린터는 해상도가 낮아 0.1~0.01㎜ 이하의 미세 가공이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기술로 적혈구보다 작은 구조도 찍어낼 수 있어 전자회로를 인쇄할 수 있게 됐다.  
 

연구진은 3D프린터의 노즐에서 나온 잉크 방울이 기판에 닿기 전에 마르도록 설계해 해상도를 높였다. 이렇게 하면 기판에 인쇄된 잉크는 퍼지지 않고 차곡차곡 쌓인다.  
 

또 이번에 개발한 기술을 이용하면 상온에서도 프린팅이 가능하다. 기존 3D프린팅에는 고온에서 진행 돼 고온에 취약한 플라스틱은 기판으로 쓸 수 없었지만 이번 연구로 유연한 플라스틱 기판에 회로를 인쇄할 수 있어 피부에 붙이는 웨어러블 전자회로 제작이 가능해졌다.

 

박 교수는 “이번 연구로 3D프린팅 및 웨어러블 전자기기 연구 분야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1년 정도 뒤에는 전자회로와 디스플레이 등에 이 기술을 실제로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연구 결과는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스(Advanced Materials)’ 23일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9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