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자일리톨 만드는 ‘슈퍼 미생물’ 개발

통합검색

자일리톨 만드는 ‘슈퍼 미생물’ 개발

2015.07.02 18:00

 

이성국 UNIST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교수(왼쪽 첫 번째)와 연구진. - UNIST 제공
이성국 울산과학기술대(UNIST)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교수(맨 왼쪽)와 연구진. - UNIST 제공

국내 연구진이 친환경 화학제품의 원료인 바이오매스를 효율적으로 생산하는 ‘슈퍼 미생물’을 개발했다. 이성국 울산과학기술대(UNIST)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교수팀은 여러 종류의 바이오매스를 동시에 발효시킬 수 있는 미생물을 만들고 국제학술지 ‘대사공학(Metabolic Engineering)’ 7월호에 게재했다.

 

최근 기후변화와 석유자원 고갈 문제가 부각되면서 석유 추출물 대신 생물자원을 이용해 화학물질의 원료를 만드는 바이오화학산업이 주목받고 있다. 바이오디젤과 바이오에탄올 등이 대표적인 예다. 하지만 사탕수수나 옥수수 같은 식량자원을 원료로 사용했기 때문에 비식량자원을 이용해 효율적으로 원료를 생산하는 기술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특정 유전자를 파괴하는 방법으로 여러 종류의 탄수화물을 동시에 발효시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었지만 이 경우 미생물의 성장에 문제가 생기거나 탄수화물 발효 속도가 느려지는 단점이 있었다. 이 교수팀은 대장균의 유전자 발현 시스템을 조절해서 여러 종류의 탄수화물을 동시에 발효시키면서 안정적으로 생명활동을 유지하는 미생물을 만들었다.

 

이 미생물을 이용해 실험한 결과 다양한 비율로 섞여 있는 탄수화물이 동시에 발효되면서 자일리톨이 생산되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일반 대장균보다 5배나 많은 자일리톨을 생산하는 등 발효 효율도 높았다.

 

이 교수는 “자일리톨의 경우 다양한 합성수지와 고분자물질의 원료를 만든 데 쓰인다”며 “이 미생물의 유전자를 변형시키면 바이오디젤이나 플라스틱 등 다양한 물질을 만드는 플랫폼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7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