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암세포 자살 방법 7년만에 찾았다

통합검색

암세포 자살 방법 7년만에 찾았다

2015.07.13 18:00
연세大-울산大, 새로운 항암 단백질 발견
윤호근 연세대 의대 교수(왼쪽)와 최경철 울산대 의대 교수 - 연세대,울산대 제공
윤호근 연세대 의대 교수(왼쪽)와 최경철 울산대 의대 교수. - 연세대, 울산대 제공

국내 연구팀이 7년에 걸친 끈질긴 추적으로 암세포를 자살시킬 수 있는 방법을 찾아냈다.


윤호근 연세대 의대 교수와 최경철 울산대 의대 교수팀은 암세포의 사멸(자살)을 유도할 수 있는 단백질 ‘PDCD5’를 새롭게 찾아내고 그 기능을 밝혔다고 13일 밝혔다.

 

암세포가 정상세포와 달리 사멸하지 않는 이유 중 하나는 사멸을 유도하는 대표적인 항암 단백질인 p53의 활동이 저해되기 때문이다. 히스톤아세틸화 효소(HDAC3)가 p53 단백질의 활성을 방해해 암 발생을 돕는다는 사실이 최근 확인됐지만 그 과정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7년간 암세포 사멸에 관여하는 단백질과 유전자 발현 변화를 측정해 분석한 결과, 새로운 암세포 사멸유도 단백질인 ‘PDCD5’가 p53 단백질을 활성화하는 동시에 HDAC3의 기능을 잃게 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유전정보가 담긴 DNA가 손상되면 정상세포가 암세포로 변한다. DNA가 손상됐을 때 일어나는 신호가 PDCD5 단백질을 활성화하고, 이렇게 활성화된 단백질은 HDAC3를 분해하도록 유도하는 것은 물론, p53 단백질의 생산량을 늘린다는 사실이 이번 연구로 확인됐다.


DNA가 손상돼 암세포가 될 가능성이 높아지면 PDCD5 단백질이 동분서주하며 세포가 사멸하도록 유도한다는 것이다.


반대로 PDCD5 단백질이 없는 경우 종양이 더 심해졌다. 이 단백질을 만들 수 없는 쥐의 경우 종양이 체내에서 생겨나는 횟수가 크게 늘었으며, 위암환자들을 조사한 결과 이 단백질이 적을수록 예후가 좋지 않았다.


윤 교수는 “새로운 항암제 저항성 극복을 위한 치료법과 치료제 개발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연구결과는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6월 16일자에 실렸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