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30분 안에 인플루엔자 확진 진단기 개발

통합검색

30분 안에 인플루엔자 확진 진단기 개발

2015.07.31 07:00
경북대 제공
경북대 제공
한형수 경북대 의학전문대학원 교수(사진)팀은 30분 안에 패혈증, 뇌수막염, 인플루엔자 등 감염병의 원인균이나 바이러스를 확인할 수 있는 초고속 진단기를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그간 감염병 확진에는 분자진단검사법이 주로 쓰였다. 분자진단검사법은 정확도가 95% 수준으로 높지만 혈액이나 콧물 등을 채취해 대형 검사장비가 갖춰진 장소로 이송한 후 6시간 이상 분석해야 하는 단점이 있었다.
 

연구진은 복잡한 분자진단검사 과정을 간략하게 줄여 검사 시간을 대폭 단축했다. 여러 개의 가느다란 튜브를 사용해 시약 검사를 한 번만 진행해도 미생물을 여러 종 검출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또 미생물에 감염된 경우 시약 색깔을 변하게 만들어 전문 의료인이 아니어도 검사 결과를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했다.
 

한 교수는 “신종 바이러스가 유행하면 시약의 종류를 바꾸는 방식으로 최대 한 달 안에 진단기를 만들 수 있다”면서 “하반기에는 제품 상용화를 위해 임상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구팀이 개발한 진단시약(왼쪽)과 진단기기 시제품. - 경북대 제공
연구팀이 개발한 진단시약(왼쪽)과 진단기기 시제품 그래픽. - 경북대 제공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