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가장 이색적인 똥 직업은?

통합검색

가장 이색적인 똥 직업은?

2015.08.14 18:00

인간은 똥이 더럽다고 피하지만, 동서고금 귀천을 막론하고 어떤 동물이든 먹으면 똥을 싸게 돼 있어. 따라서 사람들에게 똥 치우는 일은 매우 중요한 숙제였지. 그래서 똥과 관련된 직업은 역사적으로 유서가 깊대. 똥으로 먹고산 사람들, 한번 알아볼까?


 

Walters Art Museum(W) 제공
Walters Art Museum(W) 제공

● 똥 직업 1) 갑옷 담당 종자

신분 : 중상

업무 강도 : ★★★

위험성 : ★★★★

 

갑옷 담당 종자는 기사 계급에서 가장 낮은 견습 기사로, 전쟁이 계속되는 동안 기사를 따라다니며 갑옷을 손질하고, 식사와 잠자리 등을 살피는 일을 했어요. 이런 일은 생각보다 더럽고 고됐어요.

 

생각해 보세요. 중세 시대에 한 번 전투가 벌어지면 몇 시간이 지나도 쉽게 끝나지 않았어요. 갑옷에 지퍼가 달린 것도 아니고, 20~30kg이나 나가는 갑옷을 혼자 입고 벗을 수도 없어서 기사들은 용변이 급하면 전투가 끝날 때까지 갑옷 안에서 해결할 수밖에 없었지요.

 

이 때문에 갑옷 바깥은 말과 사람의 피와 진흙으로 범벅이 됐고, 갑옷 안은 땀과 오물로 가득 차 있었어요. 전투가 끝나면 갑옷 담당 종자는 악취가 진동하는 갑옷을 깨끗하게 손질해 다음 전투에 대비했어요. 전쟁 중 귀했던 물 대신 모래와 식초, 오줌을 섞어 갑옷을 닦았답니다.


● 똥 직업 2) 초석장이

 

신분 : 상

업무강도 : ★★

위험성 : ★★★

 

똥이나 오줌이 땅속에 오랜 기간 묻혀 있으면 질산칼륨과 질산나트륨으로 분해돼요. 질산과 질산나트륨이 바로 화약의 재료가 되는 질산염이에요. 그래서 초석장이는 화약의 재료인 질산염을 얻기 위해 똥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찾아갔어요. 게다가 ‘질 좋은’ 오줌과 똥을 얻기 위해 별별 수단을 다 동원했지요.

 

17세기 영국의 국왕은 질 좋은 화약을 얻기 위해 초석장이에게 아무 집이나 들어가 여기저기 파헤쳐도 좋다는 특권을 부여하기까지 했어요. 이 때문에 남의 집 지하분뇨 저장소로 들어가기 위해 집주인의 허락도 없이 마루를 뜯어내는 일까지 있었답니다.


 

클로즈 스툴 - Lobsterthermidor(W) 제공
클로즈 스툴 - Lobsterthermidor(W) 제공

● 똥 직업 3) 왕실 변기 담당관

신분 : 하

업무 강도 : ★★★★

위험성 : ★★★★


16세기 영국에는 왕실 변기 담당관이 있었어요. 당시 왕은 신성한 존재라 백성들은 왕을 위해 모든 일을 해야 했지요. 그 중에서도 왕의 엉덩이를 닦는 왕실 변기 담당관은 지저분하지만 추앙 받는 자리였어요. 오직 고위 귀족만이 왕의 엉덩이에 손을 댈 수 있었거든요.


왕이 용변이 급하면 변기 담당관은 실내용 변기인 ‘클로즈 스툴’을 얼른 가져왔어요. ‘스툴’은 왕의 똥을 가리키는 말이지요. 왕이 똥을 싸면 변기 담당관이 ‘다이어퍼 천’으로 엉덩이를 닦아 주고, 건강에 이상이 없는지 배변 내용 물을 검사해 처방을 내렸어요.

 

다이어퍼 천은 두껍고 흡수성이 좋은 천으로, 이 단어에서 기저귀를 뜻하는 영어 ‘다이어퍼’가 유래됐답니다. 우리나라 조선시대에도 왕의 매화(똥)를 관리하는 사람들이 있었어요.

 

왕이 변기인 ‘매화틀’에 앉아 일을 보고 나면 상궁이 깨끗한 명주 수건으로 뒤를 닦아 주었어요. 동시에 *내의원에서는 왕의 매화를 자세히 살피고, 심지어 직접 맛까지 보면서 왕의 건강을 진단했답니다.


● 똥 직업 4) 분뇨 수거인

 

신분 : 하

업무강도 : ★★★★

위험성 : ★★★★


아직 근대 상하수도 시설이 갖춰지기 이전에 사람들은 건물 위에서 그대로 인분이나 쓰레기를 거리로 쏟아 버리곤 했어요. 그럼 오물이 행인들의 머리에 떨어져 봉변을 당하곤 했지요. 16세기 들어서는 영국 런던에 인구가 급증하기 시작했는데, 그 결과 불어난 오물이 더욱 큰 문제로 떠올랐어요.

 

이에 런던시는 공중 화장실을 곳곳에 짓고, 정화조 청소부인 분뇨 수거인들을 관리하기 시작했어요. 분뇨 수거인들은 밤 9시에서 아침 5시까지, 야간에만 작업을 하도록 정해져 있었어요. 그래서 캄캄한 밤 희미한 촛불에 의지한 채 공중 화장실의 정화조에 있던 배설물을 퍼냈지요. 인분이 무릎이나 허리, 심지어 목까지 차는 환경에서 일했기 때문에 악취와 유독가스에 찌들어 희생되는 경우도 많았어요.

 

 

(W) 제공
(W) 제공

※ 더 많은 과학기사를 2015년 8월 15일자 어린이과학동아에서 만나보세요.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0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