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스마트(SMART)’ 원자로 해외 수출 첫 걸음 내 딛는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5년 09월 02일 18:30 프린트하기

대형 원전과 스마트 원자로를 비교한 모습.  - 동아일보DB 제공
대형 원전과 스마트 원자로를 비교한 모습. - 동아일보DB 제공

 

한국원자력연구원이 개발한 중소형 원자로인 ‘스마트(SMART)’의 상세설계 협약이 현지시간으로 2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체결됐다.

 

이번 체결은 3월 박근혜 대통령이 중동 순방 기간에 서명한 ‘스마트 파트너십’ 업무협약(MOU) 이후 처음으로 실질적인 협력이 진행된 것으로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가 스마트 원전 상세설계를 공동으로 수행하고, 사우디아라비아에 스마트 원전 2기를 건설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스마트가 들어설 지역이 내륙인 점을 감안해 원자로의 냉각방식을 현재 화력발전소에서 쓰는 공기냉각방식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스마트의 장점 중 하나인 해수 담수화 기능은 이번에는 이용할 수 없게 됐다. 

 

상세설계는 모두 국내에서 이뤄지고, 이를 위해 사우디아라비아는 연구 인력 34명을 한국원자력연구원으로 파견 보낼 계획이다. 이들은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원자력 기본 교육과 스마트 설계 기본 교육, 설계 분야별 실습교육 등을 받는다. 

 

이번 협약에 따라 3년간 한국은 3000만 달러(약 354억 원), 사우디아라비아는 1억 달러(약 1180억 원)를 공동 투자해 총 1억3000만 달러(약 1534억 원)를 투입할 예정이다. 국내 투자금액 중 50%는 정부에서, 나머지 50%는 스마트 수출전담법인 등의 민간 투자로 이뤄진다.

 

최양희 장관은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지난 1997년부터 장기간 대규모 예산이 투입된 국가연구개발 성과가 사업화까지 연결되는 창조경제의 선순환 모델을 보여준 것이라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신선미 기자

vamie@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5년 09월 02일 18:3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5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