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스티로폼보다 100배 더 가볍다…깃털 같은 금속 개발됐다

통합검색

스티로폼보다 100배 더 가볍다…깃털 같은 금속 개발됐다

2015.10.13 18:00

Youtube 영상 캡처 제공
Youtube 영상 캡처
스티로폼보다 100배 더 가벼운 초경량 금속이 개발됐다.
 
최근 항공 및 방위산업 업체인 ‘보잉’은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초경량 금속개발에 성공하고 실험결과와 연구자 인터뷰를 담은 동영상을 ‘유투브’에 공개했다.
 
‘미세 금속 격자(Ultralight metallic microlattice)’라고 이름 붙은 이 금속은 같은 부피의 스티로폼에 비해 무게가 100분의 1에 불과하다. 깃털처럼 가벼워 성인이 어깨 높이에서 떨어뜨리면 바닥에 떨어질 때까지 10초 넘게 걸린다.
 
연구진은 극도로 가느다란 금속 튜브를 뜨개질 하듯 떠 붙여 이 금속을 개발했다. 튜브의 굵기는 머리카락의 1000분의 1 정도이고 내부의 99.99%는 공기로 돼 있다. 강도에 대한 언급은 없지만 연구진 측은 “세상에서 가장 강한 금속 중 하나”라고 소개했다.
 
보잉 측은 이  소재를 항공기 내부의 각종 실내부품 등을 만들 때 사용할 예정이다. 가볍고 튼튼해 항공기의 무게를 크게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충격흡수 능력이 뛰어나 탑승객의 안전을 높이는 데도 도움이 될 걸로 보인다. 실제로 이 금속으로 달걀을 감싼 뒤 25층 높이 건물에서 떨어뜨렸지만 달걀이 깨지지 않았다.
 
연구에 참여한 HRL 연구소 소피아 연구원은 “비행기 내부의 측면 패널이나 승객의 짐칸, 통로 등을 만들 때 쓸 수 있을 사용할 수 있다”며 “무게가 줄어든 만큼 에너지 효율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보잉 측은 이 물질을 2011년 11월 처음 공개한 바 있으며 이날 영상을 통해 시연내용까지 공개했다. 미국 내 매체 ‘포퓰라 메카닉스’는 이 금속을 세계를 바꾸는 10가지 혁신 중 하나로 선정한 바 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4 + 9 = 새로고침
###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