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독일에서 남북 대학원생 함께 교육받는다

통합검색

독일에서 남북 대학원생 함께 교육받는다

2015.10.14 07:00

남북 이공계 대학원생이 함께 연구를 하는 석사과정 교육프로그램이 해외 대학에 처음으로 개설된다.

 

방한 중인 요아힘 가우크 독일 대통령을 수행한 한스 뮐러슈타인하겐 독일 드레스덴공대 총장은 13일 서울 용산구 소월로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동아사이언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드레스덴공대에 남북한 대학원생을 위한 열대우림 연구 석사과정 교육프로그램을 신설했다”며 “남한과 북한 학생들을 각각 최소 5명씩 입학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교육프로그램은 지난해 박근혜 대통령이 드레스덴공대에서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한 드레스덴 선언을 발표한 뒤 급물살을 탔다. 뮐러슈타인하겐 총장은 “남한의 비정부기구(NGO)인 ‘피스 코리아’를 통해 북측에 한 차례 교육프로그램 참여 의사를 타진했다”며 “독일에서는 학기가 9월에 시작되는 만큼 이르면 내년 가을 학위과정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프로그램에 북한 학생들이 참여하면 남북 과학기술 협력의 첫 사례가 된다.

 

드레스덴공대가 남북 과학기술 협력의 장을 마련한 배경에는 김도연 포스텍(포항공대) 총장의 역할이 컸다. 김 총장은 “통일 준비 과정에는 미래를 이끌어갈 젊은이들의 교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포스텍 총장 출신인 박찬모 평양과기대 명예총장과도 이런 부분에서 교감을 나눴다”고 설명했다. 

 

김 총장은 또 “포스텍은 소재 분야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지니고 있는 데다 포스코가 보유한 제철 기술은 북한 산업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무(無)에서 유(有)를 창조한 경험이 있는 포스텍과 포스코가 단절된 남북 관계를 되살리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스 뮐러슈타인하겐 독일 드레스덴공대 총장(사진)은 13일 동아일보와 가진 인터뷰에서 “남북 과학기술 교류에 기여하기 위해 남북 이공계 대학원생이 함께 참여하는 석사과정 교육프로그램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 포스텍 제공
한스 뮐러슈타인하겐 독일 드레스덴공대 총장(사진)은 13일 동아일보와 가진 인터뷰에서 “남북 과학기술 교류에 기여하기 위해 남북 이공계 대학원생이 함께 참여하는 석사과정 교육프로그램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 포스텍 제공

“평화적 공존에 정치적 장애물이 크다면 대학이 중요한 출발점이 될 수 있습니다.”

 

한스 뮐러슈타인하겐 독일 드레스덴공대 총장은 13일 “남북통일에 기여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남북 공동 석사과정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그는 “환경 분야 연구는 정치색이 없고 기후변화 등 남북이 모두 관심이 있는 주제여서 이 분야로 정했다”며 “특히 드레스덴공대는 200여 년 전부터 이 분야에 대한 연구를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교육 프로그램은 남북 과학기술 협력에 새로운 전기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2000년 남북 교류가 활발할 때 소프트웨어 중심의 협력이 추진됐지만 이후 남북관계가 악화되며 모든 교류가 끊어졌다. 지난해 7월 출범한 대통령직속 통일준비위원회에도 과학기술은 빠져 있었다. 이런 상황에서 3자인 독일이 물꼬를 튼 셈이다.

 

현재 프로그램 개설과 관련된 모든 준비는 마무리됐다. 만약 북한이 화답해 최소 5명의 학생을 독일에 보내고 남한도 비슷한 수의 학생을 보내면 내년 가을 학위과정이 개설된다.

 

뮐러슈타인하겐 총장은 “지난해 박근혜 대통령의 드레스덴공대 방문이 이 프로그램을 추진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라고 말했다. 드레스덴공대는 박 대통령이 방문할 만큼 독일 통일에서 상징적인 의미가 크다.

 

드레스덴공대는 옛 동독 지역에 속한 대학이지만 통일 후 과학기술 분야 통합을 위해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 속에 학부생의 30%가 서독 지역 출신으로 채워질 만큼 교류가 활발하다. 현재는 독일을 대표하는 공대로 손꼽힌다.

 

그는 “이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포스텍(포항공대)의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통일을 준비하기 위해서는 이념과 별개인 과학기술 분야의 교류가 중요하다고 생각한 김도연 포스텍 총장의 의지가 다분히 반영됐다는 것이다.

 

또 드레스덴공대 교수를 거쳐 포스텍에 방문교수로 와 있는 기아나우렐리오 쿠니베르티 교수가 오래전부터 두 학교 간  협력을 추진하며 다리 역할을 자처한 공도 빠뜨리지 않았다.

통일을 준비하는 과정에 대해 묻는 질문에 그는 독일 통일 과정에서의 혼란을 먼저 설명했다.

 

“독일이 통일한 뒤 드레스덴공대에서 동독 출신 교수진이 절반 넘게 그만둬야 했습니다. 그만큼 수준 차가 컸다는 거죠. 동독 당국의 허가 아래 학자 개인적인 차원에서 과학기술 교류를 계속해 왔지만 수준 차를 좁히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그는 “남북한 간 격차는 과거 동서독보다 훨씬 크다”며 “북한에 대한 정보가 전혀 없는 만큼 통일 이후 닥칠 혼란이 막심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남북한 간 격차를 줄이지 않은 채 급하게 통일되면 4657조 원이 소요된다는 통계도 있다.

 

뮐러슈타인하겐 총장은 남북한이 정치적으로 교류가 힘든 상황에서 과학기술에서라도 교류의 기회가 마련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실제로 독일은 1973년 이후 동독-서독 간 과학기술 회담을 34차례 열었다.

 

“독일 통일 때처럼 남북한은 기회가 오는 대로 잘 활용해야 합니다. 탁상공론에 그치지 않는 실질적이고 실용적인 교류가 중요합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7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