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피부세포로 척수세포 만들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5년 10월 25일 18:00 프린트하기

istock photo 제공
istock photo 제공

국내 연구진이 유전자 하나를 피부세포에 넣어 희소한 척수세포인 ‘희소돌기아교전구세포(Oligodendrocyte progenitor cell, OPC)’를 제작하는 방법을 개발했다.

 

희소돌기아교전구세포는 뇌와 척수에서 신경세포를 지지하는 구조를 만드는 희소돌기아교세포를 만드는 세포로 척수 손상 치료에 사용할 수 있다. 
 

김정범 울산과학기술원(UNIST) 생명과학부(한스쉘러줄기세포 센터) 교수팀은 ‘Oct4’라는 유전자를 체세포인 피부세포에 집어 넣어 희소돌기아교전구세포를 제작했다.

 

기존 연구에서 이 세포는 세 가지 유전자를 발현시켜 만들었지만 이번에 연구팀은 단 하나의 유전자로 만들 수 있는 길을 연 것이다.
 

이번에 연구팀이 이용한 방법으로는 피부세포가 바로 희소돌기아교전구세포로 전환되는 ‘직접교차 분화’가 일어나기 때문에 전분화능 상태를 거칠 때 생기는 발암위험이 줄어든다는 장점이 있다. 연구팀은 10개월에 걸친 동물실험으로 안전성과 기능성을 검증했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로 제작한 희소돌기아교전구세포는 자가재생과 증식이 가능하고 희소돌기아교세포와 성상세포로 분화할 수 있어 앞으로 척수손상환자를 위한 세포치료제로 사용될 수 있다”고 전했다.
 

연구 결과는 유럽분자생물학회 학술지인 ‘엠보(EMBO) 저널’ 23일 온라인 판에 실렸다.

 

 

 


신선미 기자

vamie@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5년 10월 25일 18: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7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