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태풍-화재-홍수-지진, 당신은 무엇이 가장 두렵습니까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5년 10월 28일 18:00 프린트하기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국민들은 현재 실생활에서 가장 위험한 재난으로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국민들은 현재 실생활에서 가장 위험한 재난으로 태풍을, 미래에 가장 위험할 재난으로는 방사능 재해를 꼽았다. - pixabay 제공

 

현재 우리나라 국민들이 가장 위험하고 피해 규모가 크다고 생각하는 재난은 태풍으로 나타났다. 미래에 가장 큰 위협이 될 재난으로는 방사능 재해가 꼽혔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건기연)은 ‘국민의 재난 인식 및 만족도’에 대한 설문을 실시한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이날 발표는 8월 21~28일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16개 시, 도에서 19~69세 성인남녀 810명을 대상으로 컴퓨터를 이용한 전화면접(CATI) 조사로 나타난 결과이다.


위험하다고 느끼는 재난은 태풍(31.4%)에 이어 화재(18.4%), 홍수(14.1%), 지진(11.2%)의 순으로 나타났다. 재난이 발생했을 때 피해 규모가 가장 클 것으로 예상하는 재난은 태풍(24.3%), 지진(20.7%), 홍수(17.7%), 화재(12.0%) 순이었다.

 

미래에 큰 위협이 될 것으로 생각되는 재난으로는 방사능 재해(25.9%)에 이어 사이버 테러(25.4%), 가뭄(12.7%), 지진(12.1%), 싱크홀(5.6%) 순으로 우려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자연 재해보다 과학기술 발전에 따른 재난을 더 위험하다고 여긴 결과다.

 

정부의 재난 대응 정책에 대해서는 국가 차원의 통합적인 재난 관리 시스템 부재가 가장 큰 문제점(24.8%)으로 지적됐다. ‘실용적이지 못한 재난 대응 매뉴얼(20.9%)’ ‘재난 현장의 지휘체계 부실(15.6%)’ 등이 뒤를 이었다.


다른 나라와 비교해 한국이 ‘안전하다’고 생각한 응답자는 27.5%, ‘안전하지 못하다’고 생각한 응답자는 27.7%로 비슷하게 나타났다. 응답자 중 47.7%는 ‘보통이다’고 답했다.

 

백용 건기연 산하 지반연구소 연구위원은 “다른 선진국과 비교해도 국민들이 한국을 안전한 국가로 느끼도록 재난별 대응정책을 보강하고, 정부의 재난대응 정책을 국민들에게 충분히 알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우상 기자

idol@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5년 10월 28일 18: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4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