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약도 없다던 ‘슈퍼박테리아’ 치료 가능성 열렸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5년 10월 28일 18:00 프린트하기

세균이 자신을 보호할 때 만들어 내는 ‘생물막’의 비밀을 국내 연구진이 풀어냈다. 항생제가 듣지 않는 슈퍼박테리아 문제를 풀 힌트를 찾았다는 점에서 의료나 헬스케어 산업 발전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영훈 KAIST 화학과 교수팀은 생물막 형성에 관여하는 유전물질을 확인하고, 그 활동을 제어하는데 성공했다고 28일 밝혔다.
 
생물막은 세균이 외부 환경에서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만드는 세포 성분의 일종이다. 금속 등 단단한 물질 주변에 달라붙기 때문에 수도관이나 의료기기 오염, 치석 등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연구팀은 문제의 생물막이 어떻게 만들어지는 지 찾기 위해 대장균의 작은 RNA(sRNA·small RNA)를 분석했다. 100종이 넘는 sRNA에서 99종의 기능을 일일이 확인하고 목록을 만든 끝에 생물막 형성에 관여하는 sRNA를 새롭게 발견했다.
 
이 교수는 “sRNA를 진단 마커, 약물 타깃 물질 등으로 이용한다면 슈퍼박테리아나 다양한 세균의 병원성을 제어하는 데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양한 sRNA 각각에 대한 돌연변이 균주도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네이처’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15일 자에 실렸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5년 10월 28일 18: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2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