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운전석에 사람이 없네? 자율주행차, 서울 도심 첫 주행

통합검색

운전석에 사람이 없네? 자율주행차, 서울 도심 첫 주행

2015.11.23 07:00
22일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현대자동차가 개발한 자율주행차를 특별시승하고 있다.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22일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가운데)이 현대자동차가 개발한 자율주행차를 시승하고 있다.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22일 오전 9시 33분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경기고 앞으로 검은색 대형 세단 ‘제네시스’가 매끄럽게 다가와 멈춰 섰다. 차량을 기다리던 취재진은 차량 속도가 예상보다 빠르다며 술렁였다. 멈춰 선 차량의 운전석은 텅 비어 있었다. 현대자동차가 개발한 ‘자율주행차’였다.

 

자율주행차는 운전자 없이도 카메라와 각종 센서로 주위 환경을 살피며 목적지까지 스스로 이동할 수 있다. 차선을 준수하고 신호등은 물론이고 각종 장애물을 인식해 반응한다. 국내에서 자율주행차가 실험용이 아닌 실제 도로를 달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9시 35분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이 차를 타고 1.5㎞ 떨어진 코엑스 동문까지 갔다. 이날 시승은 미래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가 함께 개최한 ‘미래성장동력 챌린지퍼레이드’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최 장관이 탄 자율주행차는 안전을 고려해 시속 30㎞의 속도로 달렸다. 멈춰 선 선도 차량(장애물)을 인지해 스스로 차선을 바꿨다. 차선을 바꿀 때는 스스로 방향지시등을 켜는 것도 잊지 않았다. 서행하는 차량을 추월하기도 했다.

 

시승을 마친 최 장관은 “자동차가 쾌적하고 편안한 안전수단에 그치지 않고 똑똑해지는 시대로 변하고 있다”며 “국내 기술도 뒤처지지 않고 있음을 알 수 있어 감격스러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대 건국대 등 7개 대학팀이 제작한 자율주행차가 영동대교 북단부터 삼성역 사거리까지 3㎞를 달렸다. 공사장을 우회하거나 횡단보도를 지나는 보행자를 인식하고 멈춰 서는 임무를 수행하는 데 성공한 차량도 있는 반면 일부 차량은 주행 중 이상이 생겨 멈추기도 했다.


최 장관은 “자율주행차 시장은 해마다 20%씩 성장하고 있다”며 “개발자들의 노력에 관련 제도와 정책이 어우러지면 앞으로 더 발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